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수영공원서 재연된 '좌수영어방놀이'
멸치잡이 후리질 작업동작과 어료요를 놀이화 한 것
좌수영어방놀이에서 그물을 털고 있다.


부산 수영구 수영사적공원에서 지난 16일 오후1시 (사)수영고적민속 예술보존협회(이하 협회)가 주최하는 중요무형문화재 제62호인 좌수영어방놀이 공연을 문화재청과 한국문화보호재단이 후원하는 가운데 시민이 관람하는 가운데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좌수영어방놀이 공연을 비롯해 초청공연으로 임실필봉농악(중요무형문화재 제11-마호), 수영농청놀이(부산시지정 무형문화재 제2호), 영남교방청춤 보존회 등 초청공연을 다양한 전통 민속공연을 재연했다.

그물에 걸린 멸치를 털어 내는 것을 재연.


좌수영어방놀이공연은 수영만이 옛부터 어자원이 풍부해 부산지역에서 가장 먼저 어업이 발달한 곳으로, 현종 11년 성이 완성되자 성의 전초기지인 포이진이 어방을 둔 뒤 어방에 어민들이 집결해 어업에 집단적인 권장과 진흥을 위해 어업기술을 지도하였다. 이것이 바로 '좌수영어방'이다. 어방은 오늘날의 어업협동기구와 같은 것이다.

한국전쟁 이후 수영 만에서 멸치잡이 후리질이 사라지면서 이와 관련된 어로요도 노동현장에서 불러지지 않게 됐다, 그러다 협회에서 좌수영어방의 자료와 유적조사, 증언 등을 바탕으로 재연작업을 거쳐 멸치잡이 후리질 작업동작과 어료요를 놀이화한 것이 '좌수영어방놀이'다. 좌수영어방놀이는 1978년 국가 중요무형문화재 제62호로 지정되어 보존되고 있다.

그물줄을 꼬는 역할을 제연한 내왕소리.


주요공연내용은 고기를 잡을 때 찢기고 상한그물을 기우면서 부르는 어부들의 애환이 담긴 그물 깁는 소리, 고기잡이할 때 그물을 꼬면서 노래를 주고받으며 작업을 하게 된 내왕소리, 그물 줄을 잡아당길 때 박자에 따라 힘을 모으고 고된 일을 흥겹게 하기 위해 부르는 사리소리, 그물 안에 고기를 푸고 그것을 바구니에 담아 운반하는 가래소리, 멸치잡이가 풍어일 때 선주가 제물을 마련하여 용왕제를 지내고 어부들이 춤을 추며 음식을 먹는 칭칭소리로 한바탕 노는 것을 연희한 마당이다.

한편 초청공연까지 하면서 협회가 홍보를 제대로 하지 않아서 관람석이 20%도 채우지 못했다. 많은 돈을 들여 주선한 공연에 시민들의 실망이 컸다. 숙명여자대학교 전통문화예술대학원 외래교수인 박경랑교수는 대통령상을 받은 분이다. 춤은 입장료를 주고도 보기 어렵다. 무료로 보기 힘 든다. 협회의 성의가 부족했다.

그물을 털어서 멸치를 아낙들이 광주리에 담아서 운반하는 과정.

멸치잡이를 가기위해 배를 끌고 가는것을 재연.

떨어진 그물을 깁는 것을 재연.

멸치잡이응 하고 배를 뭍으로 올리고 있다.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