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공지사항'에 해당되는 글 100건

  1. 2013.06.18 2013 덕수궁 풍류 6월20일 박경랑선생출연
  2. 2013.06.17 징글징글한 벗 위해 굿 벌인 친구들-6월 19일 국립극장
  3. 2013.03.30 4월 19일 박경랑 싱가포르 공연소개 Uisig: Spirit of Dance
  4. 2013.03.23 [한국정책방송KTV] 국악콘서트 울림 (13.03.23)
  5. 2013.02.28 3월 5일 국립극장 (2013 박경랑의 춤) 同樂
  6. 2012.12.20 雲破 박경랑 영남교방청춤 전수관 수업안내
  7. 2012.12.10 수영고적민속예술보존회, 우리의 멋 공연
  8. 2012.12.10 2012 박경랑의춤 '同苦同樂' 12월12일 국립부산국악원 연악당에서
  9. 2012.11.28 12월1일(토) 강화문예회관에서 2012 강화춤사랑 정기공연 '同心結'
  10. 2012.11.09 국악포털 아리랑(http://arirangs.com)이 오픈되었습니다
  11. 2012.10.29 부산해운대지회 신예담 지회장, 종합대상 수상 !!
  12. 2012.10.26 '즉흥연주의 달인'가야금 아쟁명인 백인영선생 별세
  13. 2012.10.17 2012.11.7 부산 해운대 문화회관 신예담의 춤공연
  14. 2012.10.12 인천광역시 제12회 삼랑성 역사 문화축제 “천 년의 기다림, 새로운 시작!” “觀”
  15. 2012.09.17 전임조교 박선영선생 수상
  16. 2012.09.04 박경랑선생~ 9월8일 안동문화예술의전당에서 '가락 - 6인의 풍류'
  17. 2012.08.23 부산 춤의 역사인 '마지막 동래 한량' 동래야류 명예보유자 문장원 씨 별세
  18. 2012.07.16 7월18~19일 ‘바리바리 촘촘 디딤새’ 국립극장 별오름극장 - 영남교방청춤 백재화의 '레테의 강'
  19. 2012.07.11 7월13일 국립국악원 우면당 국악공연 - 2012 박선영의 춤 '本'
  20. 2012.07.10 남한산성 행궁풍류 2012년 공연일정과 공연내용
  21. 2012.07.03 춤벗四人동인전
  22. 2012.05.10 2012박경랑의 춤 5월 16일 경상남도 문화회관 인연공연
  23. 2012.05.06 2012 조율-매혹 (5월 6일 오후 6시 춘천 몸짓극장)
  24. 2012.04.20 강화춤사랑 공연 (보존회 강화지부) 4월 28일 고려궁지 이방청
  25. 2012.04.02 2012박경랑의 춤 인연 서울세종문화회관공연 4월 4일


○ 행사일정 : 2013년 5월 2일 ~ 9월 26일 / 매주 목요일 19시 30분 / 총 22회
○ 행사장소 : 덕수궁 정관헌
○ 6월 ‘희노애락’


- 6월 6일(노(怒))

공연구성

출 연 진

사회자

구음

시나위

정영만

중요무형문화재 제82-라호 남해안별신굿 예능보유자

이희문

살풀이

박성호

중요무형문화재 제27호 승무, 제97호 살풀이춤 이수자

판소리

염경애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이수자

- 6월 13일(애(哀))

공연구성

출 연 진

사회자

판소리

임현빈

남원시립국악원 수석단원

박애리

아쟁

산조

이태백

중요무형문화재 진도씬김굿 제72호 고법 이수자

한량무

백경우

중요무형문화재 제27호 승무, 제97호 살풀이춤 이수자

- 6월 20일(락(樂))

공연구성

출 연 진

사회자

채상

소고춤

이동주

인천부평전통연희단 예술감독

이희문

교방춤

박경랑

경남무형문화재 제21호 교방 굿거리춤 이수자

밀양

북춤

하용부

중요무형문화재 제68호 밀양백중놀이 예능보유자

- 6월 27일(희(喜))

공연구성

출 연 진

사회자

설장고

신만종

한국국악협회 이사

박애리

진도

북춤

임수정

중요무형문화재 제27호 승무, 제97호 살풀이춤 이수자

남도

민요

정옥향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전수조교

※ 행사문의 : 사업담당자 (02-2270-1236)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중략
20년간 칭칭 얽힌 세 사나이 우정이 이번에 크게 한판을 벌인다. 오는 19일 오후 7시 30분 국립극장 KB하늘극장에서 벌어지는 '책굿 노름마치' 공연이다. 진씨가 2007년 출간한 책 제목이 '노름마치'다. 노름마치란 최고의 명인을 뜻하는 남사당패 은어. 책은 '마지막 유랑광대' 강준섭씨 등 주류 공연계의 주목을 받지 못하던 18명을 세상에 불러냈다. "벼락을 맞은 것 같았다. 어떤 상찬도 아깝지 않다"(시골의사 박경철), "30년 동안 시를 썼는데, 이런 글은 처음이었다"(시인 장석주) 등 감탄이 이어졌다. 11일 출간된 개정판에는 책에 등장한 예인 18명의 '그 이후 사정'을 담았다.

책이 다시 나온다는 소식에 장씨와 김씨가 "가만히 있을 수 없다"며 축하 공연을 자청했다. 장사익이 소리판을 거하게 벌이고, 김운태는 공중에서 누워 회전하는 '자반뒤집기'가 절묘한 채상소고춤을 보여준다. 정영만·이정희의 시나위와 도살풀이, 하용부의 밀양북춤, 박경랑의 교방춤, 연희단팔산대의 판굿도 함께한다.

기사전문보기-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3/06/12/2013061203888.html
                                                                                                               조선일보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http://www.tapestryofsacredmusic.com/2013/uisig.html#.UVJWNRwoyWU
Uisig: Spirit of Dance

by Park Kyung Rang and the Deuneum Ensemble (Korea)


19 Apr, Fri, 7.30pm
Esplanade Recital Studio
(1hr 10mins, no intermission)

The Korean dancer is seldom still. She moves continuously, and through her interconnected movements, she embodies the Korean approach to life and spirituality – that everything in this world, everything we experience or do, is part of an interconnected whole. In her agile footwork and graceful stances, she combines sombreness and joy, grace and strength.

But the Korean dancer is never alone – she is always part of a larger stage featuring traditional Korean musicians on customary wind, string and percussion instruments. The art they create is always varied and complex, drawing from the cultural wellsprings of Korean shamanism, Buddhism and Confucianism.

Let acclaimed Korean dancer Park Kyung Rang and the Deuneum Ensemble transport you to classical Korea with a performance of traditional Korean dances and music.

The trio of dance performances by Park Kyung Rang includes Seungmu, one of Korea’s most famous traditional dances with its origins in Buddhist ritual. Accompanied by the otherworldly voice of traditional Korean string instruments and sombre drums, Park Kyung Rang will capture all eyes as she flows across the stage, her long silken sleeves fluttering in ritualistic slow motion.

Park Kyung Rang will also perform Salpuri, a dance that is rooted in shamanistic traditions and which expresses the beauty and sadness of human emotions, as well as Gyobang, an intricate piece traditionally performed by Korean courtesans. In it, Park Kyung Rang is fluid, graceful and ephemeral. She swirls and flutters to the beat of gutgeori rhythm, teasing the court with glimpses of her colourful multi-layered skirts.

The Deuneum Ensemble will also perform traditional sacred music that is linked to occasions of blessing and celebration. Led by Park Jon Ho, the ensemble consists of six musicians who all hail from eminent musical families.


Click here to read more
“Open door, open door, you ghosts!
As we, men enter into this door, all the blessings of the world will come in with us.”


- Line from Binari, a traditional musical piece performed at the beginning of classical Korean music and dance performances


Body of Faith

Shamanism, Buddhism, Confucianism – as each held sway in Korea, each influenced the beauty and art of Korean dance and music. Whether originally supported by religious institutions or by the former court, whether performed for entertainment or as part of rituals, these classical Korean art forms have come to be seen as cornerstones of Korean faith and identity.

“Korean classical dance” – it is a phrase that conjures images of delicate female dancers poised in elaborate costumes. In truth, it encompasses a vast variety of dances that differ both in context and the manner in which they are performed.

What these dances do have in common, however, is their long tradition and their ties to the spiritual and cultural influences that have shaped Korea. Dances such as the Gyobang evolved within the Korean court while Salpuri and Seungmu are folk dances which can trace their roots to Buddhist rituals and shamanistic rites.

Shamanism in Korea

Shamanism in Korea predates Buddhism and Confucianism. For many centuries, it was the first and central state religion of Korea. Shamans were enlisted by clients to heal the ill, appease spirits and thwart negative forces. They did so through elaborate rites that involved going into a trance, singing and dancing. They would also don deeply symbolic costumes.

These exorcism rites later influenced the development of dances such as Salpuri, which is performed today for entertainment and artistic appreciation. In it, the dancer starts moving to slow-based shinawi music [extensively improvised rhythms using wind and percussion instruments]. He or she then builds up speed, performing in a trance-like state; formalised movements expressing the beauty and sadness of human emotion.

Influences from Abroad

Formalised movements are also found in the traditional dances based on Buddhist rituals, such as the Seungmu. Like Confucianism, Buddhism was introduced to Korea from China.

Seungmu originated as a ritual dance performed in Buddhist temples and then evolved into a dance for the stage. Thus, the costume the dancer dons for the dance is still reminiscent of a monk's robe, laden with religious symbolism. Seungmu is remarkable for its aesthetic beauty; inherent in the dancer’s long flowing sleeves, the serenity of her white costume, and her soul-stirring movement.

On the other hand, classical Korean court dances such as the Gyobang evolved fully within traditional Korean culture with no influence from abroad. Performed by ki-saeng, or courtesans, the dance features a solo dancer teasing the audience with swirling movements and colourful glimpses of her multi-layered skirts.

The Harmonisation of Belief

In many classical Korean dance forms, the relationship between dance and music, between dancer and musician, is particularly significant.

After all, classical Korean musicians occupy a place of honour on stage that is equal to that of the dancer. Frequently, these musicians perform highly stylised movements themselves while dancers play musical instruments.

The music they play, much like the dances, can be divided into two main groups of court music and folk music. Through the years, classical Korean music has always played a central role within religious rituals and ceremonies of the court.

In Uisig: Spirit Of Dance, acclaimed Korean dancer Park Kyung Rang and the Deuneum Ensemble will perform a trio of classical Korean dances and two musical pieces that are linked to occasions of blessing and celebration. Central to the performance are traditional instruments such as the janggu (an hourglass-shaped drum), piri (a cylindrical double-reed pipe) and haegeum (a string instrument resembling a fiddle).


Performers
Dancer: Park Kyung Rang
Leader of Deuneum: Park Jon Ho
Janggu: Park Chong Hun
Piri: Lee Jae Hyuk
Haegeum: Won Na Kyung
Dae-geum: Jeong Kwang Yoon
A-jeang: Cho Soung Jae
Stage Manager: Lee Jong Jin
Stage hand: Yoon Jong Whan
Producer: Kim Shinah

Back to top

Uisig: Spirit of Dance
by Park Kyung Rang and the Deuneum Ensemble (Korea)
19 Apr, Fri, 7.30pm
Esplanade Recital Studio

(1hr 10min no intermission)

The Korean dancer is seldom still. She moves continuously, and through her interconnected movements, she embodies the Korean approach to life and spirituality -- that everything in this world, everything we experience or do, is part of an interconnected whole. In her agile footwork and graceful stances, she combines sombreness and joy, grace and strength.

Join us for just one night as acclaimed Korean dancer Park Kyung Rang performs a trio of classical Korean court dances, accompanied by the Deuneum Ensemble. The trio includes Seungmu, Korea's most famous traditional dance which is based on Buddhist Rituals. Accompanied by the otherworldly voice of traditional Korean string instruments and sombre drums, Park Kyung Rang will capture all eyes as she flows across the stage, her long silken sleeves fluttering in ritualistic slow motion. Park Kyung Rang will also perform Salpuri, a dance which has its roots in shamanistic traditions and expresses the beauty and sadness of human emotions. Gyobang, an intricate piece traditionally performed by Korean courtesans is fluid, graceful and ephemeral. Park Kyung Rang swirls and flutters to the beat of gutgeori rhythm, teasing the court with glimpses of her colourful multi-layered skirts. Park Kyung Rang is accompanied by six musicians on traditional Korean wind, string and percussion instruments. The Deuneum Ensemble will also perform instrumental pieces based on traditional Korean shamanistic and religious rites.

http://www.tapestryofsacredmusic.com
 
Park Kyung Rang
(Korea)

Born in Gosung in 1961, traditional Korean dance master Park Kyung Rang studied dance with her grandfather, the late Kim Chang Hoo. Kim was the first designated holder in the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Goseong Ogwangdae. Park later studied dance through intensive courses at Sejong University's department of dance. She trained with experts like Cho Yong Bae and Hwang Mu Bong to master various sorts of traditional dance and manners of southern Korean dance


Park received prizes from Gaecheon Dance Festival and the prestigious Jeonju Grand National Competition for Traditional Music on numerous occasions, and also the President's Prize at Seoul Traditional Performing Arts Competition in 1997. Since her first professional debut in 1993 with her original repertoires, she has held over 100 performances in both Korea and abroad.

Posted by 경헌
TAG 박경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프로그램 소개- 국악콘서트 울림]

국악인 박애리와 함께 매주 토요일 저녁 여러분을 찾아가는 KTV 국악콘서트 울림.

이번 주 방송에선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진행된 '2013 박경랑의 춤' 공연 무대를 여러분께 선사합니다.

한국영남춤문화예술연구소 대표인 박경랑 선생은 4세 때 춤에 입문해 우리춤을 사사 받았으며, 그가 추는 춤사위에는 우리의 한과 멋, 흥, 태가 고루 갖추어져 있습니다.

상사몽, 영남교방청춤, 故 백인영선생의 추모무대인 그대 그리운 날에 등 생생하고 신명나는 공연을 방송으로 만나보세요.

토요일 오후 8시 20분, KTV국악콘서트 울림 여러분의 많은 시청 바랍니다.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연명 : 2013 박경랑의춤 '同樂'

1. 주관 : 영남교방청춤 보존회              2. 주최 : 한국영남춤 문화예술연구소
            
3. 후원 : (사)후암미래연구소 , 인사갤러리

4. 기획 : 코락 ( http://korak.kr )
5. 장소 :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공연장 지도보기
6. 일시 : 2013년 3월 5일 (火요일) 오후 7시 30분
7. 문의 : 070-7759-0301, 011-9924-9561, 010-7102-0205, 010-2289-5388
8. 예매 : 인터파크 ( http://interpark.com ) 1544-1555
9. 티켓료 : 100,000원, 70,000원, 50,000원, 30,000원, 20,000원 
   예매바로가기 : http://ticket.interpark.com/TPGoodsList.asp?Ca=Cla&SubCa=KOREA&Sort=4

박경랑 프로필    왕기철 프로필    고석진 프로필
서정금 프로필    김미진 프로필    최태영 프로필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雲破 박경랑 영남교방청춤 전수관 수업안내
                      ☞  운파 박경랑선생 소개


박경랑 영남춤 전수관에서는 영남지역에서 이전부터 전승되어 오던 한국의 대표적인 각종춤들 뿐만 아니라 雲破 박경랑선생에 의하여 현대적으로 재구성 재해석 되어진 박경랑류 여러가지춤들을 전수하고 있습니다.
 
월/화/수는 전임 조교 박선영 선생이 주야간
시간별로 기초 및 초급과정의 여러춤을 지도하고 있으며, 운파 박경랑 선생님의 직강은 목/금/토/일 주야간에 있습니다.

수업내용은 초급과정후 다듬기와 개인및 그룹스터디등으로 구분 지도하고 있으며, 모든 수업은 필히 먼저 상담이 이루져야만 각 특성별로 맞춤 교육이 이루어 질 수 있습니다.

자세한 문의는 전임조교
박선영 선생께 문의하시면 안내 받으실 수도 있고 꼭 필요 하시면 박경랑 선생님과도 직접 상담이 가능합니다.

문의안내 : 전임조교 박선영 선생  ☎ 010-7102-0205   프로필

    
구글 지도로 보기

         지하철6호선 효창공원역 4번출구에서 50M - 효창파크푸르지오아파트 상가2층저작자 표시 

전수관수업장면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수영고적민속예술보존회, 우리의 멋 공연
11일 오후 7시 부산문화회관 중극장


(사)수영고적민속예술보존협회(이사장 방광성)가 주최·주관하는 제4회 수영전통예술대학 작품 발표 공연(우리의 멋)을 오는 11일 오후 7시 부산 문화회관 중극장에서 개최한다.

공연은 풍물의 배현열 강사 해설과 함께 삼도농악, 택견, 타악퍼포먼스(팔색조)에 이어 전통무용 박경랑 선생 해설을 곁들인 풍류도(영남교방청춤), 신명의 울림(영남북춤), 풍물판굿 순으로 진행된다.

수영고적민속예술보존협회 관계자는 “1시간 30분간 진행되는 이 공연은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전통무용, 택견, 사물놀이와 풍물에 관심이 있는 일반시민들이 많이 관람하여 수강생들을 격려 해 줄 것”을 당부했다.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연명 : 2012 박경랑의춤 '同苦同樂'
2. 장소 : 국립부산국악원 연악당   ☞ 공연장 지도보기
3. 일시 : 12월 12일
4. 시간 : 오후 7시 30분
5. 문의 : 070-7759-0301   코락 (http://korak.kr)
6. 티켓료 : R석 70,000원, S석 50,000원, A석 30,000원

박경랑 프로필   왕기철 프로필 서정금 프로필 김미진 프로필 최태영 프로필

 


전통문화의 절박한 현실속에서도 전통춤살이 폐인들을 거느리고 다닌다는 별명으로 더 알려진 영남교방청춤의 박경랑이 2012박경랑의춤 동고동락(同苦同樂)이라는 제목으로 2012년 12월 12일 오후 7시 30분 국립부산국악원 연악당에서 올해 네번째 개인발표회를 연다

대학졸업이후 지금까지 이십여년동안 활동했던 제2의고향 부산에서 춤 연희 소리가 어우러지는 한판의 공연을 벌인다

이번 공연에서는 예기 황진이의 시조 상사몽을 현대적관점에서 풀어내고 전통을 바탕으로 재구성한 작품중 단연 돋보인다는 평가를 받고있는 문둥북춤 그리고 오랜 숙련의 깊이가 없으면 결코 소화해 낼 수 없는 교방소반춤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자신의 대표춤인 영남교방청춤은 오랜 세월동안 박경랑과 동고동락해왔던 많은 전국의 영남교방청춤보존회회원중 63명이 박경랑과 같이 풍성한 무대를 꾸며 나갈 것이다

그외 출연진으로는 지난 10월 전국에 내노라하는 소리꾼 10명을 모아 장장 2개월에 걸쳐 벌인 광대전(판소리명창서바이벌)에서 최종 우승한 왕기철명창을 비롯해 2012서울아트마켓에서 쇼케이스로 지정(PAMS Choice)된 연희집단 The광대의 신명나는 전통놀음 또 국립창극단의 중견으로 왕성한 활동을 벌이고 있는 서정금 김미진명창의 소리 요즘 젊은층에서 폭발적인 호응을 얻고 있는 프로젝트 락의 해금연주자 최태웅 그리고 신디와 작곡에 능하며 현재 중앙대학교 국악대학에 출강하여 후진양성에 매진하는 류아름이 함께하는 전통악기와 양악기가 어우러지는 음악반주 또한 볼거리가 될 것이다

해설에는 전통문화다큐멘터리 박승찬감독이 맡아 살아있는 현장제작노트를 관람객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Posted by 古樂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연명 : 2012 강화춤사랑 정기공연 '同心結'
2. 장소 : 강화문예회관 대강당    ☞ 공연장 지도보기
3. 일시 : 2012년 12월 1일
4. 시간 : 오후 4시 30분
5. 문의 : 010-2413-8011, 010-3054-6910
6. 관람료 : 무료

염춘숙 프로필        박경랑 프로필


Posted by 古樂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이트소개 (http://arirangs.com)

개요

아리랑은 자랑스런 우리의 전통 음악과 춤이 많은 분들과 친해질 수 있도록 신속하게 국악공연정보, 국악인 소식 등을 제공하는 국악포털 사이트입니다.
아리랑은 접근하기 불편하고 다양하지 못한 국악관련 정보들을 쉽게 분류하여 편하게 접할 수 있도록 하고 관련 정보를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함으로써
이제 막 국악에 관심을 가지는 입문자 및 학생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과 전통의 맥을 잇기 위해 애쓰시는 우리의 국악인을 소개해 널리 알리고 싶은 취지로 만들었습니다.

아리랑은 ?

1. 아리랑은 가입비나 회비가 일체 없는 비영리사이트입니다.
2. 다양한 사용자가 원하는 정보를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습니다.
3. 최신 국악공연소식, 국악인소식, 경연대회 정보, 국악감상 동영상 등을 제공합니다
4. 우리 겨레의 노래인 아리랑 정보와 여러가지 아리랑 소리를 들을 수 있습니다.
5. 국악인 및 국악동호인들의 지식,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상호 커뮤니티 공간입니다.
6. 신예(퓨전) 국악인들이 자신 또는 단체의 소개 및 공연 홍보를 마음껏 할 수 있습니다.
7. 국악 관련 사업을 하시는 분들은 자신의 사업을 홍보할 수 있습니다.
8. 아리랑을 국악교육용 사이트로 유용하게 활용하실 수가 있습니다.

국악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과 정보를 공유해 주세요.
혹시 불편사항이나 부족한 부분은 언제든지 연락주시면 개선토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국악포탈사이트 아리랑에는 아리랑 관련 소식이 많이 있습니다.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남교방청춤보존회 부산 해운대지회 신예담 지회장께서

한국국악협회 전라북도지회에서 주최/주관한 제30회 전국국악경연대회에서 ☆ 종합대상 ☆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을 수상하였습니다

많은 축하바랍니다.

Posted by LittleSilv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운파 박경랑선생과 여러차레 같이 공연을 했던 즉흥 음악의 달인으로 꼽히는 가야금 연주자 백인영 씨가 지병 악화로 24일 별세했다. 향년 67세.

전남 목포에서 태어나 장월중선, 유대봉 선생에게 가야금과 아쟁을 사사한 백씨는 고교 졸업 후 여성국극단의 전속악사로 전국을 순회했다.

KBS민속합주단, 한국의집 등에서 연주자로 활동했으며 한국국악협회 이사를 지냈다
.
백인영선생관련정보더보기:

http://arirangs.com/n_comu/board/view.php?code=20120801234025_1571&p_code=&cb_table=20120830172606_9040&wr_no=32&page=2

전통위에 선 실험, 전통을 질료로 삼은 즉흥음악을 추구하는 백인영명인은 남도 땅 목포에서 태어나 풍류를 즐기던 부친의 배려로 독선생을 모셔 가야금을 시작했고, 풍류와 산조 그리고 판소리와 아쟁을 배웠다.

1986년 호암아트홀에서 유대봉류 산조를 연주하기 전, 백인영명인은 가야금보다는 아쟁연주자로 활동이 많았다. 그러다 1960년대 후반 함께 공연무대에 섰던 유대봉명인과의 만남은 현재 그가 추구하는 음악세계의 이정표가 된다. 1968년부터 배우기 시작한 가야금, 유대봉명인은 매번 다른 가락을 가르쳤고, “이게 아닌데요?”라는 질문에 “그럼 이렇게 해라. 산조는 이렇게 타기도 하고 저렇게 타기도 하는 것이다”하면서 산조가 가진 자유로움과 즉흥성을 강조했다 한다.

남도와 경기지역 민속악 연주에 익숙한 백인영 명인이 ‘나만의 음악 속으로 홀가분하게 뛰쳐나오고 싶은 충동’이라고 표현하는 ‘즉흥’의 정신은 이렇듯 스승이 가르쳤던 산조의 본 속성과 맞닿아 있다. 전통의 뿌리위에 시도하는 새로운 변화, 백인영명인의 음악실험은 뿌리가 모호한 창작의 과정이 아니기에 젊은 국악인들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저는 항상 전통위에 서 있습니다. 전통이 항상 먼저 앞서고 그 다음에 즉흥을 하는 것이지요. 부모님 버리고 다른 나라 사람을 부모로 삼자는 것이 아니고, 항상 전통이 있고 튼튼한 그 전통위에 다른 음악도 파생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자신이 추구하는 즉흥의 세계를 설명하는 백인영명인의 이야기가 그 이유를 잘 설명해준다

--> 자료출처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여름은 유난히 덥고 길었던 것 같습니다.

허나 자연의 섭리에 따라 어느덧 선선한 가을을 지나 겨울로 접어드는 문턱에 섰습니다.

 

지난해 첫번째 개인발표회를 시작으로 이번에 저의 문하생 예담무용단과 함께 두번째 춤 이야기를 펼치고자 합니다.

부족한 연습기간이었으나 모두 짬을 내어 정말 열심히 연습하며 무더운 여름을 보냈습니다.

연령차가 많은 단원들이지만 때론 모녀같이, 때론 자매같이 진실된 마음으로 서로를 격려하며 항상 밝은 분위기를 조성하며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주려 애써주신 단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또한 우리들의 무대를 빛내 주시고자 기꺼이 사회를 맡아 주시며 도와주신 박경랑선생님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항상 제 곁에서 힘이 되어 주시고자 하시는 마음 잘 알고 있으며 감히 영원한 춤 벗이 되고자 합니다.

 

오늘 이 자리에 오신 모든분들 즐거운 마음으로 하루를 마감하는 시간이 되시길 바라며 아무쪼록 춤에 대한 열정으로 아낌없는 격려의 박수 부탁드리겠습니다. 늘 행복하시길......

 

 

모두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2012. 11. 7.

신 예 담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 행사 명 : 인천광역시 제12회 삼랑성 역사 문화축제
     (12th Samrangseong Historical Culture Festival )

- 캐치프래이즈 : “천 년의 기다림, 새로운 시작!” “觀”

- 행사 일시 : 2012년 10월 6일(토) ~ 14일(일) (9일 간)

- 행사 장소 : 인천광역시 강화군 길상면 온수리 삼랑성 전등사 일원

- 주 최 : 삼랑성 역사문화축제 조직위원회

- 후 원 : 문화체육관광부 / 인천광역시 / 강화군 /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 새얼 문화재단 / 한국문화원협회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남교방청춤 전임조교인 박 선영선생님이 제22회 정읍사 전국 국악 경연대회에서

전체종합대상인 국회의장상을 수상하였습니다

많은 축하바랍니다.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 공연일시 : 2012-09-08
  • 공연장 : 백조홀
  • 공연시간 : 오후 3시
  • 관람료 : 전석 1만원
  • 관람연령 : 초등학생 이상
  • 문의 : 054-840-3600
  • 주최 : 안동문화예술의전당
  • 주관 : 안동문화예술의전당

  • Posted by 古樂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마지막 동래 한량'으로 불리던 부산민속예술보존협회 문장원 상임고문이 22일 오후 1시 26분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5세.

    중요무형문화재 제18호 동래야류 명예보유자인 고인은 1967년 동래야류가 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될 당시 예능보유자로 인정받은 1세대 전승자다. 동래학춤과 동래한량춤 등이 시지정 무형문화재로 인정되고 이를 복원하는 데 구심점이 된, 고인의 삶 그 자체가 부산 춤의 역사였다.

    향년 95세…학춤·한량춤 복원에 구심점

    '소리는 전라도, 춤은 경상도, 그중에서도 제일은 동래'란 말은 바로 고인을 두고 한 말이었다. 1990년대 초 뇌경색으로 쓰러진 뒤 지팡이를 짚고 다녔지만, 춤판에 오르면 언제 앓았느냐는 듯이 춤으로 좌중을 압도했다. 슬쩍 팔 하나만 들어 올렸을 뿐인데 백 근의 무게감이 전달됐고, 가볍게 한 발 내디뎠을 뿐인데도 춤이 됐다. 마음 가는대로 추는 허튼춤인 문장원류 동래한량춤이다. '노름마치'를 쓴 진옥섭은 고인의 춤을 '구순의 텅 비운 몸으로 여백과 만나는 한 폭의 세한도'라고 했다.

    고려 말 목화씨를 가져온 문익점의 26대손인 고인은 동래고보 시험에 두 번이나 연거푸 낙방하면서 춤과 풍류 인생을 시작했다. 동갑내기인 천석꾼 사돈과 이른 나이에 기방을 드나들며 춤을 배웠다.

    --> 부산일보 해당기사 더 보기

    Posted by 古樂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립극장(극장장 안호상)은 오는 4일부터 19일까지 국립무용단(예술감독 윤성주)의 신인 안무가 발굴 프로젝트 ‘바리바리 촘촘 디딤새’를 국립극장 별오름극장에 올린다.

    '바리바리 촘촘 디딤새'는 12년간 관객들에게 해설과 시연이 있는 전통춤과 창작춤을 소개해 프로젝트로, 올해는 영호남 지역의 독특한 전통춤을 총 5명의 안무가들을 통해 선보인다.

    공연의 마지막은 백재화의 '영남교방청춤'으로 18~19일 이틀간 선보인다. 교방청은 과거 역사 속에서 전문예능기관의 역할을 수행한 곳이다. '교방청춤'을 바탕으로 선보이는 창작춤은 '레테의 강'이다.

    생과 사, 삶과 죽음의 세계는 엄숙하면서도 성스러운 세계이다.죽음은 또 다른 삶의로의 시작이라는 암묵적 제시로 동서고금에 공통적인 인식의 한 조각으로 자리 잡고 있다.그리스 로마신화에 등장하는 망각의 강이 레테의 강이다. 이승에서의 모든 번뇌와 추억까지 모두 잊게 만드는 레테의 강!
     
    이번 작품의 주된 의도는 레테의 강을 건너가는 망자를 위로하며 또 다른 생으로의 탄생을 축원하는 두 가지 상반적이고 상충적인 행위가 끝내는 조화와 조율을 이끌어내는데 있다.  그 조화와 조율 속에서 동서양의 인식세계를 무리 없이 넘나드는 우리 전통 민속 문화의 우수성과 세계성, 더 나아가 우리 전통문화의 궁극의 어울림을 제시한다.
     

    Posted by 古樂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연명 : 2012 박선영의 춤 '本'
    주최 : 영남교방청춤 연구보존계승학회 http://gyobang.com
    주관
    : 한국영남춤 문화예술연구소, 영남춤보존회
    기획 : korak 코락™
    장소 : 국립국악원 우면당
    일시 : 2012년 7월 13일 (금) 오후 7시 30분
    문의 : 010-7102-0205, 02-702-4604


     

    공연의 구성과 내용

     

    ♧ 살풀이춤(禮)

    ▷ 슬픔의 춤이 아니라 슬픔과 한이 바탕이 되어 이것을 환희의 세계로 승화시킨다는 것에

        더 큰 의미를    둔다.

        느리지만 잔잔하며 강인하고 부드러우면서 섬세한 한 사위 한 사위를 빚으며 모순을 풀고

        맺힌 살을 풀어내어 한을 달래고 온몸으로 자기를 공간과 일치시켜 수 없는 맺고 푸는

        몸짓으로 자기 삶을 표현한다.

        먼저 가신 조상님께 예를 올리고 고를 풀어 산자들을 위한 액풀이로 구성해 보았다.

     

    ♧ 교방춤(凡)

    ▷ 경상도의 특유한 춤사위가 잘 짜여져 있고, 음․양의 조화가 잘 이루어진 춤이며,

        남성적인 활달한 상체의 동작과 밀도가 높은 여성적인 섬세함을 지닌 하체 중심과

        발놀음(디딤사위)이 묘한 매력이 깃든 춤이다.

        운파 박경랑 선생에 의해 권번에서 전해져오던 춤가락을 한데 묶어 정리한 

        영남지역 교방의 총체적 춤이라 할 수 있다.

        예, 범이 기능보다 더 중시되었으며, 춤에도 예를 갖추어 품위와 격이 있어

        맑은 마음으로 춤을 추어야 올곧은 춤이 나온다.

        그래서 교방춤은 노는 데에도 예, 범을 갖고 즐겼던 풍류 속의 교방춤을 구성해보았다.

     

    ♧ 승무(道)

    ▷ 박경랑 선생의 스승인 故 조용배 선생으로부터 사사 받은 춤으로 지성승무라고 일컬어진다.

        복식과 춤사위가 호남형과는 다르며, 영남지역의 특색 있는 승무로 법고와 춤사위가 한데 어우러진다.

        작법이 여러 가지로 바라춤, 나비춤 등 여러 춤이 있으나, 도를 닦으며 힘든 과정을

        춤을 통해 인내하는 뜻을 내포하며, 북 두드림으로써 만중성을 일깨운다는 의미로

        승무를 법고가락을 치며 마음을 비운다는 뜻으로 구성해 보았다.

     

    ♣ 특별출연 - 운파 박경랑

    ▷ 박경랑의 소반춤, 북춤, 진쇠춤, 선비춤

     

    ♧ 초대손님 - 남상일 (現 국립창극단 단원, 민속악회‘수리’대표)

    ▷ 판소리 - 흥보가 중 흥보 박타는 대목

     

    ♧ 악사 - 민속악회‘수리’

    ▷ 기악 - 대금 아쟁 산조 병주

    Posted by 古樂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남한산성 토요상설 풍류음악회는 7월7일 3현6각 연주회로 끝을 맺었습니다. 10회를 하기로 하고 시작한 공연이 광주시의 예산을 얻지 못해 6회로 막을 내리게 된 것입니다.

     

    남한산성 행궁풍류 2012년 공연일정과 공연내용  (최종민교수)

     

      

    2012 행궁 풍류음악 토요상설공연

     

    남한산성은 아름다운 숲과 산성과 각종 역사유적이 어우러져 관광의 명소라 할 만한 곳이다. 온조왕을 모신 숭렬전이나 영령전, 좌승당, 행궁, 침괘정, 연무관, 지수당, 현절사 등 이야기꺼리도 많은 역사의 현장이다. 행궁이 지난해 복원되어 한층 품격 있는 관광지로 자리 잡아 가고 있지만 그런 하드웨어에 걸맞는 소프트웨어가 마련되어있지 못한 실정이다. 이런 공간을 어떻게 활용하는 것이 좋을까? 계속 모색하면서 프로그램을 개발해 나가야 되리라 생각한다. 우선 10회의 공연을 시범적으로 해 봤으면 한다. 궁중음악의 일부와 사대부들의 풍류음악 그리고 민속음악 중 품격이 높은 것들을 현장의 여건에 어울리게 연출해 보려 한다. 출연자들은 대부분 국내 최고수준의 연주자들로 하고 무형문화재의 예능보유자나 대학교수 그리고 차세대명인명창에 해당하는 젊은이들로 공연의 질을 높이도록 할 것이다.

     

    제1회 2012.5.26(토) 사회 : 최종민(동국대문화예술대학원 교수)

     

    출연 : 일요풍류회

    1. 합주 - - 수재천 - - 피리 : 곽태천(영남대 음대학장)

    피리 : 곽근열(경기도립국악단)

    대금 : 이삼스님(대금정악 명인)

    소금 : 김상준(국립국악원)

    아쟁 : 김한승(국립국악원 감독)

    해금 : 성의신(kbs국악관현악단)

    장구 : 사재성(전 국립국악원 감독)

    좌고 : 이오규(용인대 교수)

    집박 : 이동규(국립국악원)

    2. 대금독주 - - 요천순일지곡 - - 대금 : 이삼스님

    3. 궁중정재 - - 춘앵전 - - 춤 : 김미좌(전 국립국악원 무용단)

    4. 아쟁독주 - - 아쟁 산조 - - 아쟁 : 백인영(아쟁 명인)

    5. 판소리 - - 춘향가 중 초경 이경 - - 판소리 : 김주영(국립민속국악원)

    6. 합 주 - - 만파정식지곡 - - 연주 : 일요풍류회 일동

    * 행궁을 복원하고 처음 가지는 명품음악회이다. 궁중음악의 최고봉이라고 하는 수재천을 이 건물과 모인 사람들을 위해 꼭 들려주고 싶었다.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최고의 음악가들을 동원하여 연주하는 것이다. 또 춤으로 가장 유명한 궁중정재 춘앵전을 추게하는 것은 행궁의 공간에서 출 수 있는 춤이면서 가장 아름다운 정재로 이름 높기 때문에 최고의 무용수를 초청하여 일반에게 보여주려는 것이다. 이런 정재 춤을 과거에는 기생학교에서 가르쳤고 상류층 인사들의 술자리에서 즐기던 춤이라는 것을 생각하면 우리네 풍류가 얼마나 격조를 따졌던 가를 짐작할 수 있다. 중간에 일반인들이 즐겨 들을 수 있는 초한가와 아쟁산조 그리고 판소리를 들려 준 다음 마지막은 앞으로의 진행이 순탄하고 많은 사람들에게 행복한 삶이 전개되도록 해 달라는 염원을 담아 만파정식지곡을 연주하도록 하였다.

     

     

    제2회 2012.6.2(토) 사회 : 이지영 박사(서울대학교 음악대학 교수)

     

    출연 : 강정숙과 (사)가야금병창보존회

    1. 가야금병창 - - 춘향가 중 사랑가 - - 강정숙(예능보유자)

    강길려(국립국악원)

    박현숙(국립국악원)

    김민정(국립국악원)

    박연하(용인대예술대학원)

    장구 : 최민혁(대전시립연정국악원)

    2. 대금독주 - - 이생강류 대금 산조 - - 대금 : 김종한(kbs 민속반주단)

    장구 : 서정호(kbs 민속반주단)

    3. 판소리 - - 적벽가 중 적벽대전 대목 - - 판소리 : 김차경(국립창극단)

    고 수 : 최민혁

    4. 가야금산조 - - 서공철류가야금산조 - - 가야금 : 강정숙(예능보유자)

    장 구 : 최민혁

    5. 춤 - - - 살풀이 춤 - - - 춤 : 계현순(전 국립국악원무용단 예술감독)

    6. 가야금병창 - - 성주풀이, 사철가, 동해바다 - - 출연 : 강길려, 박현숙

    김민정, 박연하, 공은영, 박현정

    고 수 : 최민혁

    * 이 날은 내가 선약이 있어 출연하지 못하는 날이어서 강정숙 일행의 큰 공연을 살리면서 김차경 명창을 첨가하여 프로그램을 짰다. 강정숙은 가야금산조에 있어서 한국최고의 연주자이다. 그의 가야금산조 한 바탕을 제대로 감상하게 하는 것 하나만으로도 굉장한 공연이 될 수 있다. 또 이지영서울대교수는 이 시대 가야금의 최고 명인이다. 전통음악과 현대음악의 최고연주자로 언론의 다양한 조명을 받아 온 음악가다. 그의 해설과 그의 현대음악 연주까지 들을 수 있게 하면 더 좋을 것이다.

     

    제3회 2012.6.9(토) 사회 : 최종민

    출연 : 일요풍류회

    1. 피리독주 - - - 경풍년 - - - 피리 : 곽근열

    2. 기악합주 - - 영산회상 한 바탕(50분) - - 일요풍류회 회원

    3. 시조 - - 평시조 (청산리 벽계수야) - - 노래 : 김영기(예능보유자)

    4. 생·소 병주 - - 수룡음 - - 생황 : 김계희, 단소 : 김상준

    5. 가 곡 - - 남창 계면조 초삭대엽(청석령) - - 노래 : 이동규

    남·녀창 태평가 (이랴도) - - 노래 : 이동규, 김영기

    * 이 날은 속악을 배제한 순 정악만으로 진짜 풍류음악이 어떤 아름다움과 마음 다스리는 기능을 가지고 있는지 어른과 청소년들이 함께 체험하게 하는 그런 내용으로 진행하려 한다. 도입은 가장 한국적인 음색의 피리 연주를 한 곡 들은 다음 차분하게 영산회상의 세계를 마음으로 여행하게 하는 공연이다. 서양음악 교향곡의 2악장을 감상할 때처럼 20분 정도는 마음을 가라앉히고 참고 기다려야 그 다음 다음의 흥을 느낄 수 있는 음악이다. 그런 체험을 몇 번 하면 그 다음 훨씬 높은 수준의 심미안을 가질 수 있기 때문에 그런 기회를 만들어 보려는 것이다. 고궁에서의 풍류체험은 조선시대 사대부들의 정신세계를 짐작하게 하는 효과가 있으리라고 본다. 그리고 단원이나 혜원의 풍속도에 등장하는 생황의 음악을 들어보는 것도 좋은 체험이 되리라고 본다. 가곡은 사실 어렵게 느껴지는 음악이다. 그러나 서양사람들이 ‘가고파’나 ‘그리운 금강산’은 한국가곡이 아니라고 하면서 진짜 한국가곡으로 높이 평가하는 음악이니 우리나라 사람이 먼저 그 위상을 알아야 하지 않을까? 헌데 100년 전까지만 해도 술 마시면서 가곡을 들었다니 그것도 한 번 생각해 보면서 감상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제4회 2012.6.16(토) 사회 : 최종민

    출연 : 국립단체 음악가들

    1. 단소·대금 독주 - - 청성자진한잎 - - 이용구(국립국악관현악단 악장)

    2. 단가 - - 사철가(이산 저산) - - 판소리 : 왕기철(국립창극단)

    고수 : 장종민(국립창극단)

    3. 아쟁 독주- - 김일구류 아쟁산조 - - 아쟁 : 김영길(국립국악원)

    장구 : 장종민(국립창극단)

    4. 판소리 - - 심청가 중 추월만정 대목 - - 판소리 : 김지숙(국립창극단)

    5. 대금·아쟁 병주 - - 시나위 병주 - - 대금 : 이용구, 아쟁 : 김영길

    장구 : 장종민

    6. 판소리 입체창 - - 춘향가 중 사랑가 대목 - - 판소리 : 왕기철, 김지숙

    고 수 : 장종민

    * 판소리와 산조는 가장 대중적이면서 수준 높은 한국음악이다. 한 참 활동하는 중견음악가 들을 동원하여 완성도 높은 공연을 하려는 것이 기획의도다. 처음 단소와 대금의 명인인 이용구교수(중앙대 겸임교수)가 조선일보 국악대공연에서 어린 나이로 독주하곤 했던 단소를 먼저 연주하고 전공인 대금도 연주하게 하여 청중들에게 두 악기를 한 자리에서 체험하게 한다. 그리고 난 다음 이산 저산으로 시작하는 단가를 하나 하고 그 다음 아쟁산조 판소리 순으로 진행하려 한다. 왕기철과 김지숙은 국립창극단의 주연배우들로서 늘 이도령과 춘향을 해 왔던 명창들이다. 프리마돈나 김지숙은 포스트안숙선으로 안숙선의 대역을 많이 해 온 여류명창이다.

     

    제5회 2012.6.23(토) 사회 : 최종민

    출연 : 이생강 대금산조 보존회

    1. 기악 합주 - - 시나위 합주 - - 대금 : 이성준, 아쟁 : 이관웅

    가야금 : 임경주, 장구 : 류인상

    2. 관악기 시범 - - 단소, 퉁소, 소금, 태평소, 피리 - - 시범 : 이생강

    장구 : 류인상

    3. 아쟁독주 - - 김일구류 아쟁산조 - - 아쟁 : 이관웅(중앙대 음악박사)

    장구 : 류인상

    4. 대금 독주 - - 이생강류 대금산조 - - 대금 : 이생강, 장구 : 류인상

    5. 춤 - - - 이동안류 살풀이 춤 - - - 춤 : 이승희, 반주 : 보존회 회원

    6. 판소리 - - 춘향가 중 한 대목 - - 판소리 : 김주영(국립민속국악원)

    고 수 : 류인상

    * 이생강은 누구나 잘 아는 국악의 슈퍼스타이다. 그의 관악기 연주는 여러 악기 모두 최고수준의 음악미를 만들어 내기 때문에 내가 해설을 하면서 악기 하나 하나를 시범으로 연주하면 그 자체가 교육도 되고 공연도 되는 그런 프로그램이다. 이 날의 핵심은 바로 그 이생강의 악기 시범이고 그 외에 중앙대에서 음악박사 학위를 받은 이생강의 조카 이관웅의 아쟁산조와 이승희의 춤과 젊은 소리꾼 김주영의 판소리를 첨가했다. 춤꾼 이승희는 이동안의 수제자로 경기지역의 광대춤을 가장 온전하게 보여줄 수 있는 기품있는 춤꾼이고 젊은 소리꾼 김주영은 제2의 안행련이 나타났다는 평을 듣는 촉망받는 재목이다.

     

    제6회 2012.6.30(토) 사회 : 최종민

    출연 : 민속악회 시나위

    1. 태평소 독주 - 태평소 시나위 - 태평소 : 최경만(전 국립국악원 감독)

    2. 취타풍류 - - 취타, 길군악, 길타령, 염불타령, 삼현타령, 별곡(군악) -

    피리 : 최경만, 김효도

    대금 : 이철주(전 국립민속국악원)

    해금 : 김무경

    좌고 : 김성엽

    장구 : 윤순병

    3. 서도잡가 - - - 공명가 - - - 노래 : 유지숙(국립국악원)

    장구 : 류인상

    4. 판소리 - -자룡 활 쏘는 대목 - - 판소리 : 한승석(중앙대 교수)

    고 수 : 류인상

    5. 대풍류와 승무 - - 염불, 허튼타령, 굿거리 - - 연주 : 시나위 회원

    춤 : 이승희

    6. 시나위 합주 - - 살풀이, 굿거리, 자진 굿거리 - - 시나위 회원 전원

    * 경기지역의 민속기악과 민속무용을 제대로 체험하면서 적벽가의 자룡 활 쏘는 대목을 서도소리와 판소리로 비교해 들어 보는 날이다. 민속악회 시나위는 지영희명인의 음악을 계승하는 단체로 오늘날 중앙대학교 기악의 뿌리를 가지고 있다 할 수 있는 음악단체다. 최경만명인의 태평소 가락으로 문을 열고 마을 굿을 할 때나 귀인이 행차할 때 연주하던 취타풍류를 한 바탕 제대로 감상한다. 그리고 나서는 공명이 남병산에 올라가 동남풍 빌고 단하로 내려와 자룡과 함께 서성 정봉을 따 돌리고 자기 진영으로 돌아오는 대목을 서도소리 공명가로 먼저 듣고 판소리 자룡 활 쏘는 대목으로 비교해 들어 본다. 서도소리는 방송에서 오래 동안 서도소리를 가르치고 있는 유지숙명창이 하게 되고 판소리는 서울법대 출신으로 중앙대학교 판소리 교수가 된 한승석이 하도록 한다. 그리고 나서 대풍류를 경기지방 춤을 전공한 이승희의 승무와 함께 감상하고 연주단체의 전공이라 할 수 있는 시나위 합주를 끝 곡으로 연주한다.

     

    제7회 2012.7.7(토) 사회 : 최종민

    출연 : 일요풍류회

    1. 기악합주 - - 유초신지곡 중 상령산 - - 피리 : 곽태천, 김계희, 곽근열

    대금 : 이삼스님, 김상준

    해금 : 성의신, 윤문숙

    가야금 : 송인길, 권미선

    거문고 : 이오규, 윤선숙

    장구 : 사재성

    2. 지름시조 - - 바람아 부지마라 - - 노래 : 이동규

    3. 경기잡가 - - 선유가 - - - 노래 : 김장순(경기소리 전수조교)

    4. 양금·해금 병주 - - 천년만세 - - 양금 : 김유라, 해금 : 윤문숙

    장구 : 사재성

    5. 춤 - - - 태평무 - - - 춤 : 조명숙

    6. 가 곡 - - 여창가곡 우 락 (바람은) - - 노래 : 김영기

    남·녀창 태평가(이랴도) - - 노래 : 이동규·김영기

    * 많은 사람들이 정악을 잘 모른다. 그래서 한 바탕씩 연주하면 지루해 하기 일쑤다. 그래서 유초신지곡을 첫 곡인 상령산만 감상하도록 했다. 그리고 힘차게 부르는 지름시조를 한 수 듣고 풍류음악의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천년만세를 병주로 준비했다. 춤은 행궁의 분위기에 어울리는 화려한 의상의 태평무를 추게 했는데 이 춤의 반주음악이 경기도당굿에서 쓰던 음악이어서 한층 의미가 있다고 본다. 그리고는 풍류음악의 진수라고 할 수 있는 가곡을 두 잎 감상하도록 하였다. 특히 마지막 이동규와 김영기의 태평가는 이 시대 최고의 명품으로 꼽히는 태평가라는 것을 기억해 주시기 바란다.

     

    제8회 7.14(토) 사회 : 최종민

    출연 : 이춘희와 경기민요 보존회

    1. 경기잡가 - - 유산가 - - 노래 : 강효주(국립국악원 민속반)

    장구 : 류인상

    2. 경기민요 - - 노래가락, 청춘가, 창부타령 - - 이춘희(예능보유자)와

    경기민요 보존회

    3. 가야금 독주 - - 즉흥의 가야금산조 - - 가야금 : 백인영

    장 구 : 류인상

    4. 춤 - - 경기 도살풀이 춤 - - 김운선(예능보유자 후보)

    5. 경기민요 - - 긴아리랑, 이별가, 정선아리랑 - - 노래 : 이춘희

    6. 경기민요 - - 방아타령, 자진방아타령, 뱃노래, 자진뱃노래 - -

    노래 : 경기민요보존회

    반주 : 이성준, 이관웅, 류인상.

    * 경기민요는 대중가요처럼 누구나 쉽게 즐기는 음악이다. 경기민요의 최고음악가인 이춘희 보유자를 중심으로 그 제자들이 출연하여 긴 잡가와 민요를 부르고 가야금산조의 최고 명인인 백인영이 즉흥산조를 10분쯤 연주하게 한다. 그리고 경기 도살풀이 춤의 최고 명인 김운선이 그의 어머니가 추던 도살풀이 춤을 추게 하고 나서 서울소리의 예능보유자 박상옥이 랩처럼 재미있는 휘모리잡가 중에서 ‘맹꽁이 타령’을 하게 한다. 이런 식으로 민요와 잡가를 섞어서 판의 분위기에 어울리게 길이를 조절하며 하면 90분 정도를 즐겁게 보낼 수 있을 것이다.

     

    제9회 2012.7.21(토) 사회 : 최종민

    출연 : 일요풍류회와 남상일

    1. 합주 - - 중광지곡 중 상령산 - - 일요풍류회

    2. 사설지름시조 - - 푸른산중 하 - - 노래 : 김영기

    장구 : 사재성

    3. 양금·단소병주 - - 세령산 - - 양금 : 김유라, 단소 : 김상준

    4. 가 곡 - - 남창 언락(벽사창이) - - - 노래 : 이동규

    남·녀창 태평가(이려도) - - 노래 : 김영기, 이동규

    5. 창작판소리 - - 노총각 거시기 - - 판소리 : 남상일(국립창극단)

    고 수 : 사재성

    * 남상일은 방송을 통해서 널리 알려진 스타 소리꾼이다. 국립창극단에서도 계속 주연을 하는 배우로 자리매김하고 있는데 최근 그가 개발한 창작판소리 ‘노총각 거시기’가 대중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어서 정악풍류를 한 바탕 한 다음 그 소리를 듣도록 해 보았다. 이 판소리만 할 경우는 분위기가 그냥 재미위주의 시간만 갖게 되어 무엇인가 가슴에 담아가기 어렵겠다 싶어서 전반부는 제대로 음악회를 하고 후반 일부를 창작 판소리로 꾸며 보았다. 내가 남상일의 거시기 공연을 두 번이나 해 본 경험이 있어서 더욱 그렇다.

     

    제10회 2012.7.28(토) 사회 : 최종민

    출연 : 명인 명창

    1. 송서 - - 삼설기 - - 노래 : 유창(서울시무형문화재 예능보유자)

    2. 잡가 - - 변강쇠타령- - 노래 : 박상옥(서울시무형문화재 예능보유자)

    3. 대금독주 - - 젓대소리 한 - - 대금 : 원장현

    4. 아쟁독주 - - 아쟁산조 - - 아쟁 : 백인영, 장구 : 최우칠

    5. 춤 - - - 교방 굿거리 - - - 춤 : 박경랑

    6. 판소리 - - 단가 사철가와 춘향가 중 한 대목 - - 판소리 : 김수연

    고 수 : 최우칠

    * 분야별로 유명한 음악가와 춤꾼을 등장시켜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유창은 송서의 예능보유자인데 본래는 한문책을 읽는 것이지만 새로운 시도를 꾸준히 하고 있어 재미있게 책 읽는 내용을 선보이도록 유도하려 한다. 최소한 송서라는 성악장르가 있다는 것은 알아야 하니까 고궁에 어울리게 송서를 해 보려는 것이다. 변강쇠타령은 대중들이 좋아하는 육담이 섞인 야한 얘기다. 박상옥은 이 변강쇠타령을 장기로 하고 있어 그 작품을 일반인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본다. 그리고 원장현은 본인의 원장현류 대금산조도 개발하여 여러 대학에서 가르치도록 한 명인지만 새 작품을 창작하여 많은 음반을 판매한 창조적인 음악가이다. 그가 만든 음반 중 가장 많이 팔린 ‘젓대소리 한’을 직접 고궁에서 산성을 배경으로 들으면 정말 대금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아쟁을 연주하는 백인영은 가야금의 최고봉이면서 아쟁 역시 잘 연주하는 창조적인 음악가이다. 그의 산조는 늘 현장에 맞게 즉흥으로 연주하는 산조본래의 모습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늘 기대를 가지고 감상하게 된다. 고궁에서의 아쟁산조는 어떻게 짜여질지 그런 것 생각하면서 들어 보면 더 재미 있을 것이다. 박경랑 역시 타고 난 춤꾼이고 금년에만 국악원우면당과 세종문화회관 M시어터에서 크게 판을 벌였던 활동반경이 넓은 무용가다. 이번에는 어떤 춤을 보여줄지 그것 역시 늘 기대를 갖게 하는 사람이다. 마지막은 판소리로 마감하려 한다. 팬들은 이 시대 최고의 소리꾼이라 치켜세우는 김수연이다. 큰 경연대회경연대회 모두를 석권하여 그랜드슬럼을 달성한 대단한 명창으로 국립국악원을 정년퇴직하고 많은 제자들을 양성하고 있다. 마지막 프로그램을 마치고는 함께한 음악가들과 춤꾼과 참석자들이 멋지게 어울리는 피날레 한 마당도 가질 예정이다.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2년 7월 5일 오후 7시 30분 국립부산국악원 연악당에서 춤.벗이라는 제목으로

    동호인수준을 넘어 각자 현재 우리춤을 널리 전파 보급하고 있으며 지금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있습

    운파 박경랑선생에게 춤지도를 받았으며 영남교방춤보존회 전현회장이기도한 네사람은

    안계숙 조론심 노영희 이응순 네사람입니다

    보존회회원님들의 많은 관심과 홍보 부탁드립니다

     

     

    오래된 미래가 젊은 靑春에게

    올해는 유독 더위가 일찍 찾아 왔습니다

    이더위에 무언가 흘린 땀들이 헛되지 않도록 궁리를 하다

    선생님과 여러 벗들과 논의 끝에 이번 무대를 만들게 되었습니다

    인생이란 여행을 시작한지 모두 어언 칠십이 되었네요

    그 칠십 세월동안 각자의 삶들은 어떤때는 절망이요 어둠이었을 때도 있었지만

    또 한편으로는 희망과 환희가 가득한 시절도 있었습니다

    그러한 삶의 궤적에 어느날 춤이라는 반가운 벗이 나타났읍니다

    비록 각자의 인생살이에는 약간의 차이가 날지 모르지만

    춤이라는 동일 매개체로서 지금까지의 삶을 지탱할 수 있었던 한 버팀목이 되었던 것은

    누구도 부인하지 못할 것입니다

    그로 인하여 나이 들어도 좌절보다는 발전을 남은 세월의 한탄보다는 순간의 충실함을

    가질 수가 있었습니다

    그렇게 하면 다가올 미래는 더욱더 다복해질 것이라고 믿어 마지 않습니다

    요즘 삶이 팍팍하다 취업이 힘들다하며 고개숙이고 풀죽은 젊음이 많이 있습니다

    그러한 젊음에 이 오래된 미래는 이번 무대를 통하여 앞으로 자라날 풋풋한 훗날을 가진

    이땅의 젊은이들에게 아주 작은 시금석이라도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지금까지 이끌어주신 박경랑선생님 감사합니다

    선생님은 어쩌면 춤이 아닌 선생님의 천성만으로도 충분히 대통령상을 받고 남을 분입니다

    앞으로도 저희들의 몸이 허락하는 만큼 같이 세월을 보내면서 춤과 인생을 논합시다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묵묵히 지켜보고 응원하며 지금 이시간에도 과분한 사랑을 주고 있는 우리 가족들에게 부인으로서 엄마로서 다시한번 절절한 감사의 표현을 합니다

    관객 여러분에게는 멀리 길떠나는 친구에게 마음 한자락 내어주는 기분으로 공연에 임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세상 모두에게 감사드립니다

                                                                         안 계숙 조 론노 영희 이 응순드림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2박경랑의 춤 因緣

    현대의 관점에서 본 전통의 재해석 그리고 새로운 탄생

     

    -이시대 명인들이 펼치는 크로스 오브국악과 박경랑의 춤이 因緣의 무대에서 만난다-

     

    한국무용가 박경랑은 인연(因緣)이라는 결코 가볍지 않은 주제를 가지고 2012 박경랑의 춤이란 제목으로 40여년 춤인생중 짧게는 십여년 길게는 이삼십년씩 교류를 가져온 여러 국악인들과 스승 故김수악선생의 체취가 배인 예향 경남 진주에서 2012년 5월 16일 오후 7시 경상남도 문화예술회관 대극장 무대에 올린다

    작년 11월 국립부산국악원 지난4월 서울 세종문화회관 공연에서 전석매진을 기록하며 내국인관객 뿐 아니라 수많은 외국인팬들을 양산해낸 공연이기도하다

    이번공연의 특징은 수십년 내공의 명인들이 전통의 참맛을 느끼도록 하면서 현대적인 감각으로 잘융합시켜 고루하고 지겹다는 지금까지의 국악공연에 관한 편견을 완전히 무너뜨린 크로스오브 국악무대를 표현한다는데 있다

    대금산조 중요무형문화재 이생강 선생은 기타리스트인 김광석씨와 호흡을 맞추고

    뉴욕링컨센터에서 미국인의 눈과 귀를 사로잡은 즉흥 연주의 달인이라고 불리는

    백인영선생은 거문고와 아쟁으로 이미 젊은층에 널리 알려진 드러머인 오흥선씨와 환상적인 협연을 한다

    여기에 경남 고성출신 젊은 타악연주자 고석진의 열정적인 모듬북 연주도 같이하며

    특히 박경랑은 자신의 대표춤인 영남교방청춤과 여성무용가로서는 유일하게 표현할 수 있는 고성오광대 제1과장인 문둥북춤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무대에 올린다

    그리고 남해안별신굿 예능보유자 정영만선생과 동래학춤 구음예능보유자인 유금선선생의

    남녀구음과 춤이 어우러지는 장면은 요즈음 보기드문 무대가 될 것이다

    현장서예는 신구 윤효석선생이 민요에는 신정혜 김문희 피리 천성대 25현가야금은 김민영이 출연하며 18명의 박경랑전통무용단의 군무 또한 볼거리가 될 것이다

    사회에는 동국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 최종민교수가 맡았다

    티켓가격은 R석 7만원 S석 5만원 A석 3만원

    공연문의 010 7314 0260/010 2050 7077/011 9924 9561/011 9523 4604/

    02 730 0301

    공연기획 코락 (www.korak.kr)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극·마임·클래식 … 춘천 ‘몸짓’ 봄 공연

    [중앙일보]입력 2012.04.20 00:27 / 수정 2012.04.20 01:08

    춘천시 효자동에 위치한 춘천 축제극장 몸짓이 무용, 마임, 연극, 전통 예술 등 공연예술 전 장르를 만날 수 있는 봄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봄으로 피어나다’란 제목으로 21일 첫선을 보이는 무대는 댄스 프로젝트 춤추는 여자들 . ‘당신은 지금 봄내에 살고 있군요’의 안무가 장은정이 안무를 맡았다.

     24~26일 열리는 마임 명인전에는 평생 마임을 지켜온 유진규, 조성진, 이두성, 김원범, 이태건, 강정균 6인의 마임이스트가 그들의 대표작을 공연한 후 관객과 대화한다.

     24일 연극무대는 극단 연극사회의 올해 첫 공연. ‘너무 놀라지 마라’는 노래방 도우미 아내를 중심으로 네 식구가 빚어내는 비루한 삶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우리 사회의 씁쓸한 단상이 묻어난다.

     28일부터 다음 달 8일까지 진행되는 솔리스트 & 솔리스트는 전통과 현대, 국악과 클래식이 만나는 공연으로 백형민, 김미선, 김정선, 서정숙, 박경랑, 김수현, 이미영, 전은자 등이 참여한다. 마지막으로 13일 춘천 출신 포크 가수 정형근의 콘서트 ‘춘천에 오시면은’이 열린다.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래와 같이

    2012년 4월 4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M시어터에서 2012년 박경랑의 춤 인연 공연이 있습니다
    많은 관심바랍니다

                         아   래

    공연명 : 2012 박경랑의 춤 인연

    공연장소 : 세종문화회관 M 시어터

    공연일시 : 2012.4.4. 오후 7시 30분

    티켓가격 : R석 10만원 S석 7만원 A석 5만원
    해설 : 최종민
    출연진 : 대금 : 이생강 / 거문고 : 백인영 / 기타 : 김광석 / 모듬북 : 고석진 / 드럼 : 김희연 / 25현가야금 : 김민영 / 피리 : 이영섭 / 소리 : 신정혜외
    연출 : 박경랑
    기획 : KORAK  www.korak.kr
    문의처 : 0119924 9561 / 02 730 0301
    티켓판매 : 인터파크  http://me2.do/x4qy4Xw

    많은 관심바랍니다.

    공연내용            

    절묘하게 어우러진 전통과 현대의 교집합

    이시대의 명인들이 펼치는 크로스오브국악

    후손들이 전통을 보존 계승 발전시키는 것은 당연한 책무이자 소명이다

    하지만 전통을 유지하면서 현대를 접목시키고 아울러 국악인구의 저변확대라는 세 마리토끼를 잡는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임은 분명하다

    그러나 몇십년씩 갈고 딱은 내공으로 전통미의 원형을 잘보존하면서 현대적인 재해석과 관객의 재미를 충족시키는 즉흥의 무대가 박경랑에 의하여 무대에 올려진다

    그동안 박경랑과 인연을 맺은 사람들과 그 인연의 소중함을 다시 생각하는 자리로 전석매진을 기록한 2011년 국립부산국악원 연악당공연에 이어 좀더 보완 수정하여 이번에는 서울세종문화회관 M시어터에서 대금에는 예능보유자인 이생강, 미친산조 즉흥연주의달인 백인영, 영남교방춤의 박경랑, 기타리스트 김광석 모듬북의 고석진 드럼 김희연 25현가야금 김민영 피리 이영섭 소리 신정혜외2명 박경랑 무용단등이 출연하여 현대와 고전을 아우르는 풍성하면서 인간사의 공통분모인 因緣이라는 의미를 되살리는 한판을 벌인다.

    박경랑은 자신의 트래이드마크인 영남교방춤과 즉흥무 특히 한국 여류무용가중 유일하게 표현할 수 있는 문둥북춤을 선보인다.

    해설은 동국대학교 최종민교수가 맡았다
    그리고 티켓구입은 인터파크에서 할 수 있다.

     

    2012 Park Kyung-rang's Dance

    Introduction

    2012 Park Kyung-rang's Dance

    Crossover Korean traditional music unfolded by maestros of the time!

    A sublime combination between tradition and modernity

    Park Kyung-rang's dance on the stage

    Program Info



    Period 2012.04.04 (Wed) ~ 2012.04.04 (수)
    Place Sejong M Theatre
    Time at 7:30pm
    Inquiries 02-702-4604
    Age The children year-age of 7 and under can not be admitted
    Ticket \100,000 (R seats), \70,000 (S seats), \50,000 (A seats)
    Discount Sejong paying members get 30% discount
    * 50% discount for the handicapped (men of national merit)
    * Group discount: 30% on 10 people or more
    * 50% discount for a group of 20 students or more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