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통영 소리와 고성 춤의 만남
南風, 소리가 춤을 부른다
21일 오후 5시 통영시민문화회관
중요무형문화재·명인들 한자리에
기사입력 : 2013-07-19  



통영의 소리와 고성의 춤이 한자리에서 만난다. 당대 최고의 꾼인 고성과 통영의 중요무형문화재를 중심으로 이들과 교류한 명인이 함께 통영에서 ‘남풍(南風), 소리가 춤을 부른다’ 무대를 꾸민다. 21일 오후 5시 통영시민문화회관.

이번 공연은 통영의 중요무형문화재 남해안별신굿과 정영만의 음악, 고성의 중요무형문화재 고성오광대놀이와 이윤석의 춤이 한바탕 굿판으로 어우러져 품격 높은 전통예술 무대를 선사한다.

여기에 고성오광대 중시조 김창후의 외증손 박경랑의 교방춤, 타악의 뉴웨이브 고석진의 모듬북, 진주 박월산의 바람칼 같은 학춤, 유랑의 춤꾼 김운태의 채상소고춤, 연희단팔산대의 판굿, 소리꾼 장사익이 나서 가무악의 진수를 선보인다.

공연은 정영만과 남해안별신굿 보존회원의 문넘기굿과 용선춤을 시작으로 연희단 팔산대의 판굿으로 이어지며 흥을 돋운다.

명무 김덕명의 제자로 훤칠한 몸씨에 호방힌 기질이 일품인 박월산이 학춤을, 고성오광대 보존회 회장이며 ‘말뚝이’ 예능보유자인 이윤석이 영남지방의 대표적인 토속무인 덧배기 춤사위를 펼친다. 덧배기춤은 마치 지신(地神)을 진압하듯 크게 뛰어 땅을 내리밟기도 하며 긴장과 박력을 보여주는 남성 춤의 표본으로 전해지고 있다. 또 악기의 소리를 목으로 내면서 최고의 반주음악이 된 정영만의 구음시나위는 춤을 부르며 가만히 앉아 있을 수 없게 하는 매력이 있다.

고성 출신 박경랑의 교방춤은 굿거리장단, 자진모리장단, 굿거리로 회귀하는 허튼춤 형식으로 정중동을 두루 갖췄다. 진주의 김수악, 고성의 조용배, 동래의 강옥남 등을 위시한 명인들에게 배워 자신의 춤으로 소화한 실력으로 판을 휘어잡는다. 모듬북과 김운태의 채상소고춤도 관객들을 찾아간다.

마지막 무대는 장사익의 소리판으로, ‘찔레꽃’, ‘동백아가씨’ 등 한국인의 정서 가장 깊은 곳에 있는 소리와 즉흥적인 음악의 ‘시나위 판’으로 마무리한다. 한국문화재보호재단 주최, R석 3만 원, S석 2만 원, A석 1만 원, 문의 ☏ 3011-1720.

이종훈 기자 leejh@knnews.co.kr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