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웅부공원에서 시민들과 춤꾼들이 펼치는 잔치판~
전국의 중요문형문화재로 지정된 예능보유자들이 직접 출연

600년 역사의 웅부 안동에서 시민들과 춤꾼들이 함께 어우러지는 ‘웅부무담 풍류가화’ 잔치판이 6월 12일 저녁 8시부터 안동웅부공원에서 펼쳐진다.

정신문화의 수도 안동에서 잔치가 사라진 이 시대, 말을 넘어선 육체의 언어 춤과 그 너머의 침묵마저 잔치로 끌어들이고픈 춤판, 놀이판이다.

이번 공연은 문굿을 시작으로 서예가 박문환 선생의 만장 퍼포먼스를 비롯해 채선무, 사랑가, 성주풀이 노래, 밀양북춤, 판소리 단가 등 다채로운 풍류마당이 이어진다.

전국적으로 고택이 가장 많이 남아있는 안동, 퇴계 이황 선생을 탄생시킨 정신문화의 태두에 서 있는 안동에서 그 명성에 맞는 명품 공연판으로 꾸며져 있다.

차일치고 멍석 펴고 술 걸이고 떡 치던 잔치, 가족의 경사를 마을의 잔치로 치르던 성대한 축제, 어느덧 옛 풍경이 되어버린 잔치마당의 풍류를 다시 재현하고자 마련하는 무대로 가족과 함께 웅부공원에서 한국의 멋 풍류마당을 만끽하시기 바란다.

※ 출연자
- 박경랑(경남 무형문화재 제21호 김수악류 진주교방굿거리 춤 이수자)
- 정영만(중요무형문화재 제82-라호 남해안별신굿 예능보유자)
- 밀양북춤(하용부/중요무형문화재 제68호 밀양백중놀이 예능보유자)
- 김지숙(국립 창극단원 주연)
- 왕기철(국립 창극단원)
- 이도열(중요무형문화재 제7호 고성오광대 탈제작자)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