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공연명 : 장사익 소리가 춤을 부른다
구음 : 정영만(남해안 별신굿 중요 무형문화재)
일시 : 2014년  5월 23일
장소 : 서울 LG 아트센터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연명 : 소리가 춤을 부른다 '장사익과 한국의 명인들'
2. 장소 : LG 아트센터 공연장 지도보기
3. 날짜 : 2014년 5월 23일 (금요일)
4. 시간 : 오후 8시
5. 티켓료 : VIP 80,000, R 60,000, S 40,000, A 25,000
6. 문의 : 02-3011-1720~1
7. 공연정보 더보기 http://me2.do/5JF8WpeD
◆ 출연진 : 장사익, 하용부, 정영만, 이정희, 박경랑, 김운태 등
장사익 프로필 하용부 프로필 정영만 프로필 박경랑 프로필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 : jh44js님의 블로거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 장사익과 한국의 명인들

<소리가 춤을 부른다>

1. 기획의도
한국의 무형문화재와 명인, 노래하는 음유시인 장사익이 함께 2014년 4월 캐나다 토론토와 미국 뉴욕에서 공연을 갖게 되었습니다.

전통 예술의 대중화가 공론과 실험에 그치고 있을 때, 전통성과 대중성의 절묘한 조화로 장사익은 대중에게 깊이 파고 들었습니다.

강하면서도 섬세한 호소력 깊은 창법의 장사익의 노래와 한국의 전통적인 음률속에서 펼쳐지는 명인 명무들의 춤과 소리의 공연은 한국 문화예술의 독창성과 우수성을 미주지역에 펼치는 최고의 무대가 될 것입니다.

 

2. 공연개요

가. 공 연 명 : < 장사익과 한국의 명인들 부제: 소리가 춤을 부른다>

나. 공연일자 및 장소

○ 캐나다 공연 : 일시 2014. 4. 16.(수) pm8:00 1회

장소 TORONTO CENTRE FOR THE ARTS www.TOCENTRE.COM

○ 미국 공연 : 일시 2014. 4. 19.(토) pm8:00 1회

장소 NEW YORK CITY CENTER www.nycitycenter.org

다. 공연내용

정재열, 고석용, 최영호, 신승균, 하고운

Ben Ball, Denny Christianson, Brian Dickinson,

Kirk MacDonald, Mike Downes

 

장사익 소리판

○ 중요무형문화재 보유자와 이수자, 명인의 춤

북춤 하용부, 도살풀이 이정희, 채상소고 김운태, 교방춤 박경랑

악사: 정영만, 유인상, 이태백, 정석진, 박환영

. 주  최 : 한국문화재보호재단

마. 주 관 : 한국문화재보호재단, ‘행복을 뿌리는 판’ 공동 주관

바. 후  원 : 문화재청

 

□ 극장 소개

New York City Center

www.nycitycenter.org

- 1923년, Ancient Order of the Nobles of the Mystic

Shrine의 멤버들을 위해 건립.

- 1943년, 시 소유가 되었으며, 뉴욕 필하모닉이 개관 공연

을 가졌음.

- 상주단체로 뉴욕 시티 발레단, 뉴욕 시티 오페라단,

시티센터 드라마 컴퍼니 등이 있었음.

- 카네기 홀,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하우스 등과 함께 뉴욕의

대표적인 공연장으로 꼽히고 있음.

- 현재 유치하고 있는 연례 공연으로 Alvin Ailey® American Dance Theater, Paul Taylor Dance Company, and American Ballet Theatre 등의 공연이 있음.

The George Weston Recital

www.tocentre.com

George Weston Recital 은 캐나다 최고의 리사이틀 홀로 주목받고 있으며 세계적 수준의 공연장으로 인식되고 있다. 1993년 11월 22일에 개관하였다. 수많은 청중들과 아티스트들은 이 홀을 아스테르담의 Concertgebouw와 비엔나의Grosser Musikvereinsaal과 비교하였으며 이러한 유럽의 유명한 홀들을 모델로 하여 만들어졌다. 1,200석으로 이루어진 홀의 전체적부분과 내부 장식들은 위에서 언급된 두 개의 파란 리본 유형의 국제적 공연장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비춰진다. 유명한 뉴욕의 음향전문가인 러셀 존슨이 이 홀의 음향 흡입력을 설계하였다. 북미지역에는 그야말로 이러한 공연장이 드물다할 수 있다.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조선일보 관련기사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4/03/25/2014032504667.html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문화재보호재단은 16일 서울 중구 필동 한국의집 에서 ‘장사익과 한국의 명인들 소리가 춤을 부른다’ 공연 기자간담회를 열어 소리꾼 장사익이 노래를 부르고 교방춤의 박경랑 선생이 춤을 추며 즉석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이 공연은 오는 4월 16일 토론토와 4월 19일 뉴욕에서 무대에 오르고 북미 투어 후 5월 23일 엘지아트센터에서 귀국공연을 연다. 하용부의 밀양북춤, 김운태의 채상소고춤, 이정희의 도살풀이춤, 박경랑의 교방춤과 함께 장사익의 소리가 어우려져 우리문화의 흥과 한을 몸짓과 소리로 한껏 선보인다.

헤럴드경제보기 :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40325001018&md=20140326003242_BC
중앙일보 보기 : http://joongang.joins.com/article/aid/2014/03/26/13842856.htmlcloc=olink|article|default
서울신문 보기 :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40326011021
조선일보 보기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4/03/25/2014032504667.html

미주 중앙일보 보기 :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2458539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통영 소리와 고성 춤의 만남
南風, 소리가 춤을 부른다
21일 오후 5시 통영시민문화회관
중요무형문화재·명인들 한자리에
기사입력 : 2013-07-19  



통영의 소리와 고성의 춤이 한자리에서 만난다. 당대 최고의 꾼인 고성과 통영의 중요무형문화재를 중심으로 이들과 교류한 명인이 함께 통영에서 ‘남풍(南風), 소리가 춤을 부른다’ 무대를 꾸민다. 21일 오후 5시 통영시민문화회관.

이번 공연은 통영의 중요무형문화재 남해안별신굿과 정영만의 음악, 고성의 중요무형문화재 고성오광대놀이와 이윤석의 춤이 한바탕 굿판으로 어우러져 품격 높은 전통예술 무대를 선사한다.

여기에 고성오광대 중시조 김창후의 외증손 박경랑의 교방춤, 타악의 뉴웨이브 고석진의 모듬북, 진주 박월산의 바람칼 같은 학춤, 유랑의 춤꾼 김운태의 채상소고춤, 연희단팔산대의 판굿, 소리꾼 장사익이 나서 가무악의 진수를 선보인다.

공연은 정영만과 남해안별신굿 보존회원의 문넘기굿과 용선춤을 시작으로 연희단 팔산대의 판굿으로 이어지며 흥을 돋운다.

명무 김덕명의 제자로 훤칠한 몸씨에 호방힌 기질이 일품인 박월산이 학춤을, 고성오광대 보존회 회장이며 ‘말뚝이’ 예능보유자인 이윤석이 영남지방의 대표적인 토속무인 덧배기 춤사위를 펼친다. 덧배기춤은 마치 지신(地神)을 진압하듯 크게 뛰어 땅을 내리밟기도 하며 긴장과 박력을 보여주는 남성 춤의 표본으로 전해지고 있다. 또 악기의 소리를 목으로 내면서 최고의 반주음악이 된 정영만의 구음시나위는 춤을 부르며 가만히 앉아 있을 수 없게 하는 매력이 있다.

고성 출신 박경랑의 교방춤은 굿거리장단, 자진모리장단, 굿거리로 회귀하는 허튼춤 형식으로 정중동을 두루 갖췄다. 진주의 김수악, 고성의 조용배, 동래의 강옥남 등을 위시한 명인들에게 배워 자신의 춤으로 소화한 실력으로 판을 휘어잡는다. 모듬북과 김운태의 채상소고춤도 관객들을 찾아간다.

마지막 무대는 장사익의 소리판으로, ‘찔레꽃’, ‘동백아가씨’ 등 한국인의 정서 가장 깊은 곳에 있는 소리와 즉흥적인 음악의 ‘시나위 판’으로 마무리한다. 한국문화재보호재단 주최, R석 3만 원, S석 2만 원, A석 1만 원, 문의 ☏ 3011-1720.

이종훈 기자 leejh@knnews.co.kr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