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917∼1995. 본명은 김순옥(金順玉). 호는 만정(晩汀).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예능보유자.

전라북도 고창 출신. 1932년 전남여자고등보통학교 2학년 수료하였고, 당대 명창 이화중선의 「추월만정」을 듣고 감동받아 판소리에 입문하였다.

1930년에 명창 송만갑을 찾아가 판소리에 입문하여, 단가와 「심청가」 몇 대목을 배웠다. 송만갑이 떠난 후 이화중선이 어린 김소희를 창극무대에 향단이 역으로 세상에 소개했다. 그 후 15세가 되던 해인 1932년 서울로 올라왔다. 서울에 온 지 한달여 만에 김소희는 한성준의 주선으로 방송에 출연했다. 

1932년 전계문에게 가곡과 시조를, 김용건에게 거문고와 양금을, 1933년 정경린에게 무용을 배웠다. 1934년 정정렬의 문하에서 판소리를, 김종기 명인에게 가야금을 배웠고, 1938년에는 박동실에게, 광복 후에는 정응민, 김여란, 정권진, 김연수한테서 판소리를 배웠다.

1936년 조선성악연구회에 가입했고, 1948년에 사단법인 여성국악동호회 이사, 1954년에 민속예술원 원장, 1957년 대한국악원 이사, 1962년 국립창극단 부단장, 1962년 한국국악협회 이사장을 지냈다.

주요 공연으로는 1949년 제9회 파리 국제민속예술제 참가 및 유럽 순회공연, 1964년 동경올림픽 공연, 1972년 미국 카네기홀 공연, 1976년 미국 독립 200주년 기념 순회공연, 1979년 국악생활 50주년 대공연, 1988년 서울올림픽 폐막공연 등이 있다.

김소희는 특히 「춘향가」와 「심청가」를 장기로 삼는데, 그는 소리뿐 아니라 각종 악기 연주와 춤, 서예에도 일가를 이룰 정도의 기량을 지니고 있다. 1964년 중요무형문화재 예능보유자로 지정을 받았다.

수많은 제자를 길렀는데 안향련, 한농선, 박초선, 박송희, 김동애, 오정숙, 안숙선, 성창순, 남해성, 이일주, 신영희, 박양덕, 오정해 등이 김소희한테 판소리를 배웠다. 수많은 제자 가운데 안숙선이 김소희의 소리를 가장 잘 물려받은 명창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신영희는 1992년 중요무형문화재 김소희제 춘향가 보유자 후보로 인정받았다.

김소희는 장단 붙임새 운용에 변화가 많고 매우 기교적이다. 슬픈 대목이 많은 「심청가」도 서정적이고 청아한 느낌이 나게 부를 정도로 고운 목소리를 가졌다.

김소희는 「들국화」같은 신민요도 작곡한 바 있고, 1980년대 중반부터 1990년대 초반까지 국립창극단 공연시 편곡을 해주었으며, 「탕자가」ㆍ「부활가」같은 창작 판소리를 지어 부르기도 했다.

1932년 말에는 콜럼비아레코드사에서 처음으로 녹음하여, 1933년 상반기에 음반으로 나왔다. 이때 취입한 것은 단가, 「춘향가」, 「심청가」 등 유성기 음반 5면이다. 1934∼1935에는 오케레코드사에서 「심청가」, 「춘향가」, 민요 등 다수의 음반을 취입했는데, 유성기 음반이 17면으로 확인되었다.

1936년에는 빅타레코드사에서 「춘향가」 전집, 「춘향가」 중 '이별가'와 '옥중상봉', 「춘향가」 중 '심봉사 황성 가는데', 「적벽가」중 '군사 설움타령' 등을 녹음했다. 1959년 KBS레코드에서 제작된 해외 소개용 국악음반에 남도민요, 「심청가」 중 '범피중류'를 녹음했고, 1964년 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된 뒤 문화재관리국에 「춘향가」 전 바탕을 녹음했다.

이 「춘향가」 전 바탕 녹음은 1976년에 문화재관리국에서 『한국전통음악대전집』에 담아 제작한 바 있고, 1988년 중앙일보사에서 『국악의 향연』 전집에 담아 제작하기도 했다. 1960∼1970년대에 지구레코드, 신세기레코드, 시대레코드, 힛트레코드, 현대음반, 미국 넘서치레코드 등 여러 음반회사에서 여러 장의 단가, 판소리, 창극, 민요음반을 냈고, 사가판으로 「심청가」(성음 4LP, 1974), 「춘향가」(성음 6LP, 1978)를 제작한 바 있다.

1931년 남원춘향제 민속예술경연 1등상, 1959년 제4회 국악상(국악진흥회), 1962년 세계방송대상, 1966년 국전 서예 입선, 1968년 국전 서예 신인예술상, 1971년 제2회 아시아 음악제 방송 적합성 부문 우수상(유네스코), 1972년 문화예술진흥 공로상(문화공보부), 1973년 국민훈장 동백장, 1979년 국창기념비 건립헌수(고창 흥덕 청년회의소), 1982년 초대 한국국악대상, 1984년 대한민국 문화예술상, 1987년 남원시예술문화대상, 서울시문화상, 초대 동리대상, 1994년 제1회 방영일 국악상, 1995년 금관문화훈장 등이 추서되었다.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口音(입소리) The Oral Sound

김소희 : 소리 Kim So Hee : vocal

김덕수 사물놀이패
김무길 : 거문고 Kim Moo Gil : geomungo
박종선 : 아쟁 Park Jong Sun : ajaeng
이생강 : 대금 Lee Sang Gang : daegum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판소리 인간문화재 김소희(金素姬, 1917~1995년) 명창 단가 '운담풍경'
고수:이정업. 녹음 기록자:한명희, 1960년대 후반 녹음.

국악음반박물관 소장 릴테입 관리번호 MIREEL-0216
2008년 10월 22일 국악학자 한명희→국악음반박물관 기증 릴테입.

Sohui Kim: Pansori Dan-ga 'Undampungkyung'(Korean classical song)
Jungup Lee: Buk(Korean Drum).
Korean Classical Music Record Museum(MIREEL-0216).
* 본 동영상의 사진들: 국악음반박물관 소장 자료.

국악음반박물관 인터넷 TV방송 - hearkoreaTV (Korean Music / World Music & Dance)
Korean Classical Music Record Museum TV http://hearkoreaTV.com
국악음반박물관 홈페이지 http://hearkorea.com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동래 한량춤의 1인자 김진홍씨(.1935~ )는 부산춤계의 흐름을 더듬어갈 때 1.5세대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인물이다.

초창기 부산춤이 몇몇 선구자들에 의해 막 자리를 잡아갈 즈음 춤 하나 잘추는 신인으로 등장한 그는 50여년간 이 고장을 지키면서 부산 전통춤의 맥을 꿋꿋이 이어가고 있다.

부산의 춤을 이야기할 때 그를 빼놓을 수 없는 것은 연륜이 덧씌여진 춤사위가 "가장 이 고장 춤답다"는 평가로 대변할 수 있다.

이 고장의 춤은 어떤 것인가.

그는 "안으로 삭일수 있는 춤,내재율과 내면세계가 깊이있고 무게있게 녹아나는 춤"으로 부산춤(혹은 영남춤)을 정의한다.

산뜻하고 깨끗한 중부지방의 춤과 솔직담백하게 감정처리를 하는 전라도 지방의 춤에 비해 이 고장의 춤은 멋과 흥,한을 마음으로 삭여서 추는 춤이라는 것이다.

김씨가,그의 표현을 빌리자면, 끊임없는 상념의 길 인 춤의 세계에 접어 든 것은 51년 삼일극장에서 열렸던 무용콩쿠르에 입상한 것이 큰 계기가 되었다.

35년 일본 오사카에서 태어난 그는 4세 때부터 아버지의 손에 이끌려 그곳의 소녀가극단공연과 뮤지컬 영화,극장무대의 공연을 접하면서 예술적 감성을 키워나가기 시작한다.

노래와 피아노에도 소질을 보였던 어린 소년은 독학으로 콩쿠르에 입상한 후부터 여러 스승의 지도를 받으며 본격적으로 춤꾼의 길에 접어들게 된다.

오늘날 그의 춤이 있기까지 크게 영향을 미쳤던 스승들로 김씨는 이춘우 이매방 문장원 박동진 김소희선생을 든다.

춤의 기본과 허튼춤은 춘우선생,승무와 살풀이는 매방선생,한량춤과 덧배기춤은 장원선생을 좇았던 그는 명창 박동진선생과 김소희선생을 대하면서 흐트러짐없는 그들의 치열한 예술가 정신에 크게 감명받았다고 한다.

"마음으로 삭였던 정신세계가 고스란히 드러나는 그것이 바로 춤"이듯,그는 단순한 테크닉의 습득에만 머물지 않고 끊임없이 자신의 춤집을 채워갈 수 있는 정신적 풍요함도 동시에 갖추어 나갔다.

한량춤 에 관한한 독보적인 위치를 인정받고 있는 그는 승무 살풀이 지전춤 에 있어서도 수준에 올랐다는 평가를 받는다.

전통춤은 창작과는 달리 같은 춤사위의 반복인 것 같지만 추면 출수록 어렵다고 춤꾼들은 한결같이 말한다.춤을 출 때마다 춤꾼의 마음상태가 다르고 정신상태가 다르기 때문이다.

춤꾼이 된 원죄 에서 자유롭지 못한 그도 춤을 출 때마다 마음을 한결같이 다잡지 못하는 번뇌에는 별 차이가 없다.

50년이 넘게 춤을 추어온 그는 춤을 출 때마다 하나의 시를 떠올린다.평상심을 유지하기 위해서다.

남성적인 춤으로 활달한 느낌이 나야 제맛인 한량춤 을 출 때면 박목월의 <나그네>가 되고,애잔하고 절제된 동작과 마음이 기본요소인 살풀이 를 출 때면 노천명의,모가지가 길어 슬픈 짐승 <사슴>을 떠올린다.긴 장삼 공중에 흩뿌리며 그 움직임으로 자유와 영원을 상징하고 한 획,한 줄 붓으로 공간을 그리듯,선의 의미가 움직임의 극치를 이루는 승무 를 출 때면 역시 조지훈의 시 <승무>를 떠올리는 것이 제격이라고 한다.

이순을 넘어선 나이.

잘보이기 위해 추었던 춤,관객에 몰입해 추던 춤은 이제 춤에 안겨 음악에 몸을 맡기고 나에게 몰입하는 춤으로 원숙함을 더해가고 있다.

넘치지도 않고 모자라지도 않는 춤 마음을 비움으로써 편안하게 출 수 있는 춤 추어지는 춤보다 우러나는 춤 을 추리라는 그의 마음은 김진홍 전통춤 연구회 회원을 비롯한 제자들에게 골고루 나누어 지고 있다.

강호경(무용협 김해시지부장) 최성희(" 강원도지부장) 박성희(" 경남부지부장) 홍복순 박영미 장선희 박경랑씨 등이 "겸손하고 조심스럽게 춤을 접해야 제대로 된 춤을 출 수있다"는 그의 가르침을 받은 제자들이다.

어느덧 부산춤의 원로로 자리하고 있는 그는 요즘도 재목이 아닌데 춤을 추고 있는 건 아닌지,춤꾼으로서 손색이 없는지,과연 제대로 된 춤을 추고 있는 지 혼란스러움이 더해간다고 한다.또 끝도 없고 답도 없는 춤의 길이 초조하고 불안하게 다가와 일탈 하고 싶은 마음도 문득문득 든다고 한다.

하지만 춤이 있는 언저리 어디에서건 혼신을 다해 춤사위를 펼쳐내고자 하는 김씨의 이같은 치열한 예술혼이 이 고장에 자리하기에 부산춤 의 뿌리는 더욱 단단히 굳어지는 것이다.

그는 부산춤계 1세대와 2세대를 잇는 튼튼가교로서 부산 전통춤의 텃밭을 일구고 가꾸어 왔으며 이 지방의 춤을 대표하는 든든한 버팀목으로 자리하고 있다.

부산일보 <노정현기자>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