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동래학춤 구음 예능보유자 유금선선생 남해안별신굿 예능보유자 정영만선생의

장구장단과구음이 같이 하는 진주교방굿거리춤

                                                                         영상   서 재준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김수악이란 예인이 지난주 세상을 떠났다.
진주 검무, 교방굿거리춤으로 일세를 풍미한 진주민속춤의 산증인이고,,
진주권번의 마지막 후예인 김수악선생 (1926년 12월 10일생)이
올해 2009년 3월 1일 향년 84세로 세상을 등진 것이다.

지난 1월 4일 유명을 달리한 운창 성계옥(1927년 경암 산청출생)의 49제를 마치고
일주일만의 슬픔이다.

진주의 두여인, 성계옥, 김수악, 친구이자 스승과 제자이기도 하고, 진주 춤의 라이벌이기도 한 두 여인은 이 세상과의 이별도 나란히 하게 되니...

김수악선생의 구음 시나위가 제일이라는 평을 받는 예인으로 그녀의 가무악은
바로 진주 권번의 마지막 후예로서의 기예이다.

이에 비하여 성계옥 선생은 초등학교 교사출신으로 좀 늦게 예술의 길로 들어섰고,
1978년 중요무형문화재 제 12호 진주검무 예능보유자로 지정,
67년 지정된 김수악선생의 춤의 맥을 이어주었다.

특히 성계옥 선생은 1991년 진주 포구락무, 진주 한량무를 복원하는 등의
활발한 공연과 의기 논개의 의를 기리는 의암별제,
유구한 전통을 지닌 진주 개천예술제등의 행사를 통하여
진주가 민속예술의 본고장이라는 자부심을 높이는데 힘을 쏟은 예인이다.

2009년 봄에 들리는 두 예인과의 이별은 일본 식민지 시절,
남북 이념으로 인한 전쟁, 1인당 개인소득 100달러도 않되는
가난한 나라의 예술을 힘겹게 짊어지고 이어온 우리시대의 예혼의 맥이다.
이제 60년대 초 지정된 인간문화재 1세대 선생님들이 정말 몇 분 남아계시지 않는다.
이런 무형문화유산은 사람과 함께
그가 갖고 있던 예술도 함께 사라지는 안타까운 운명이다.
비록 그 제자를 통해서 이어진다고 하나,
그 본래의 멋과 흥을 이제 다시 볼 수 없다는 사실은 모두에게 무척 큰 상실이 된다.

이번 주(3월 21일) 이런 1세대 춤꾼의 영남교방춤의 계보를 잇는
박경랑의 춤을 다시 보게 되어 안심이 된다.


뛰어난 춤꾼의 전통을 지닌 영남지방의 춤의 맥을 이어가고 있는 춤꾼 박경랑은
부지런히 자신의 춤을 가꾸어 나가고 있는 중견 춤꾼이다.
그녀의 춤을 보고 있노라면
‘그녀의 한없이 넓어 보이는 치마폭에 푸웅덩 하고 빠져 버리고 싶은 충동을 느끼게 해준다'는 평을 받도 있는 춤꾼이다.
두 1세대 어른을 일어버린 상실감을 그래도 위안이 되게 하는 박경랑의 교방굿거리,
그녀의 춤이 있어 그래도 숨을 돌리게 한다.

그리고 지난주 녹화했던 김혜란명창의 ‘가인’이 하이라이트로
짧게 편집이 되어 방송되었다.


신곡에 가까운 뱃띄워라, 우리 비나리같은 곡을 중심으로 방송되었다.
그녀의 센스있는 의상과 무대 진행이 돗보이는 공연이다.
보여지는 공연에 무척 힘을 들이는 명창이 바로 김혜란 명인이다.
무대뿐만 아니라 함께 공연하는 제자들의 의상이나 악세서리인 장신구까지
깔끔하게 챙겨서 무대에 오르는 치밀함이 있다.

관련내용원본 :http://blog.kbs.co.kr/thankiss/781481
                                                                                 2009/03/23 13:19:11 KBS 국악한마당 최공섭PD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문화재보호재단(이사장 이동식)은 지역의 춤사위 특성을 살린 이 시대의 명인들의 춤 공연인 '오인오색(五人五色)-해설이 있는 흥겨운 무대' 를 마련, 공연의 세번째 무대로 9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대치동 한국문화의 집(KOUS)에서 박경랑이 '오방풀이춤'을 선보이고 있다.

'오방풀이춤'은 고기잡이 가기 전 오방신들에게 제를 올리며 기원할 때 액막음춤으로도 추어왔으며 또 한 망망대해의 억울한 넋이 된 망자의 혼령을 천도할 때 추기도 했던 남해안별신굿에서 나오는 용선춤과 살풀이춤 그리고 오색지전춤을 엮어서 추어지는 남해안 일대 어방굿에서 전해오는 춤이다.

박경랑의 '오방풀이춤' 뒤로 용의 탈을 쓴 정선진이 '용선놀이춤'을 선보이고 있다.

한편, 박경랑은 영남지방의 춤을 한국 춤의 한 갈래로 자리매김한 주인공으로 이번 공연에서는 '영남승무', '경상남도 무형문화재 제21호 보유자였던 김수악류의 '교방굿거리', 오성광대의 중시조인 김창후류의 '굿거리' 등을 펼쳐보였다. /서경리기자 sougr@newsis.com
뉴시스| 기사입력 2006-08-10 00:26 | 최종수정 2006-08-10 00:26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교방굿거리춤

교방은 예전 관아에서 예기들의 교육을 관장하던 곳이다.예기활동을 교합했던 이곳은 훈날 예기조합, 그리고 권번으로 이름을 바꾸어가며 그들의 기능을 전수했다. 춤에서 교방의 이름을 내세운 것은, 곧 예기들에 의해 전습된 굿거리춤이란 뜻을 담은 것이다. 특히 굿거리장단에 추는 굿거리춤은 경상도 지역에서 발달하였는데, 영남춤을 찾는 박경랑은 여기저기의 노른자위 춤사위를 엮어 봉합한 흔적 없이 천의 무봉처럼 매끈하게 선보인다.


 

 

 

 

 

 
_춤꾼 박경랑
<고성오광대놀이>의 중시조 김창후의 외증손으로, 박성희와 황무봉을 통해 무용계에 입문하였다. 경남도립 무용단, 창원시립무용단 수석단원을 역임한 후 자신만의 춤길을 가고 있다. 조용배, 김진홍에게 다시 춤을 받는 욕심을 보였고, 현재는 부산 동래온천장의 마지막 춤선생 강옥남에게 춤을 전수받아 춤판을 누빈다. 92년부터 각종 상을 휩쓸었고, 97년에는 서울 전통공연예술경연대회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하였다. 영남춤에 대한 집착이 유별나 옛 영남춤 토리를 찾아내는 작업에 열중하고 있다.
NIkon F4
TOKINA 70-200mm MF(2.8)
Kodak Gold asa200
사진 - 정찬희
 

'사진 > 춤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교방사진  (0) 2012.03.19
부산 인연공연중 사진  (0) 2012.03.09
교방굿거리춤  (0) 2012.03.06
2009년 故김수악선생님 추모공연(하얀나비 남산국악당) 박경랑무용단사진  (0) 2012.03.04
교방춤사진(동행)  (0) 2012.03.02
영남교방춤  (0) 2012.03.02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