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슴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5.29 <부산 춤 텃밭을 일군 사람들-10> 전통춤 김진홍

동래 한량춤의 1인자 김진홍씨(.1935~ )는 부산춤계의 흐름을 더듬어갈 때 1.5세대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인물이다.

초창기 부산춤이 몇몇 선구자들에 의해 막 자리를 잡아갈 즈음 춤 하나 잘추는 신인으로 등장한 그는 50여년간 이 고장을 지키면서 부산 전통춤의 맥을 꿋꿋이 이어가고 있다.

부산의 춤을 이야기할 때 그를 빼놓을 수 없는 것은 연륜이 덧씌여진 춤사위가 "가장 이 고장 춤답다"는 평가로 대변할 수 있다.

이 고장의 춤은 어떤 것인가.

그는 "안으로 삭일수 있는 춤,내재율과 내면세계가 깊이있고 무게있게 녹아나는 춤"으로 부산춤(혹은 영남춤)을 정의한다.

산뜻하고 깨끗한 중부지방의 춤과 솔직담백하게 감정처리를 하는 전라도 지방의 춤에 비해 이 고장의 춤은 멋과 흥,한을 마음으로 삭여서 추는 춤이라는 것이다.

김씨가,그의 표현을 빌리자면, 끊임없는 상념의 길 인 춤의 세계에 접어 든 것은 51년 삼일극장에서 열렸던 무용콩쿠르에 입상한 것이 큰 계기가 되었다.

35년 일본 오사카에서 태어난 그는 4세 때부터 아버지의 손에 이끌려 그곳의 소녀가극단공연과 뮤지컬 영화,극장무대의 공연을 접하면서 예술적 감성을 키워나가기 시작한다.

노래와 피아노에도 소질을 보였던 어린 소년은 독학으로 콩쿠르에 입상한 후부터 여러 스승의 지도를 받으며 본격적으로 춤꾼의 길에 접어들게 된다.

오늘날 그의 춤이 있기까지 크게 영향을 미쳤던 스승들로 김씨는 이춘우 이매방 문장원 박동진 김소희선생을 든다.

춤의 기본과 허튼춤은 춘우선생,승무와 살풀이는 매방선생,한량춤과 덧배기춤은 장원선생을 좇았던 그는 명창 박동진선생과 김소희선생을 대하면서 흐트러짐없는 그들의 치열한 예술가 정신에 크게 감명받았다고 한다.

"마음으로 삭였던 정신세계가 고스란히 드러나는 그것이 바로 춤"이듯,그는 단순한 테크닉의 습득에만 머물지 않고 끊임없이 자신의 춤집을 채워갈 수 있는 정신적 풍요함도 동시에 갖추어 나갔다.

한량춤 에 관한한 독보적인 위치를 인정받고 있는 그는 승무 살풀이 지전춤 에 있어서도 수준에 올랐다는 평가를 받는다.

전통춤은 창작과는 달리 같은 춤사위의 반복인 것 같지만 추면 출수록 어렵다고 춤꾼들은 한결같이 말한다.춤을 출 때마다 춤꾼의 마음상태가 다르고 정신상태가 다르기 때문이다.

춤꾼이 된 원죄 에서 자유롭지 못한 그도 춤을 출 때마다 마음을 한결같이 다잡지 못하는 번뇌에는 별 차이가 없다.

50년이 넘게 춤을 추어온 그는 춤을 출 때마다 하나의 시를 떠올린다.평상심을 유지하기 위해서다.

남성적인 춤으로 활달한 느낌이 나야 제맛인 한량춤 을 출 때면 박목월의 <나그네>가 되고,애잔하고 절제된 동작과 마음이 기본요소인 살풀이 를 출 때면 노천명의,모가지가 길어 슬픈 짐승 <사슴>을 떠올린다.긴 장삼 공중에 흩뿌리며 그 움직임으로 자유와 영원을 상징하고 한 획,한 줄 붓으로 공간을 그리듯,선의 의미가 움직임의 극치를 이루는 승무 를 출 때면 역시 조지훈의 시 <승무>를 떠올리는 것이 제격이라고 한다.

이순을 넘어선 나이.

잘보이기 위해 추었던 춤,관객에 몰입해 추던 춤은 이제 춤에 안겨 음악에 몸을 맡기고 나에게 몰입하는 춤으로 원숙함을 더해가고 있다.

넘치지도 않고 모자라지도 않는 춤 마음을 비움으로써 편안하게 출 수 있는 춤 추어지는 춤보다 우러나는 춤 을 추리라는 그의 마음은 김진홍 전통춤 연구회 회원을 비롯한 제자들에게 골고루 나누어 지고 있다.

강호경(무용협 김해시지부장) 최성희(" 강원도지부장) 박성희(" 경남부지부장) 홍복순 박영미 장선희 박경랑씨 등이 "겸손하고 조심스럽게 춤을 접해야 제대로 된 춤을 출 수있다"는 그의 가르침을 받은 제자들이다.

어느덧 부산춤의 원로로 자리하고 있는 그는 요즘도 재목이 아닌데 춤을 추고 있는 건 아닌지,춤꾼으로서 손색이 없는지,과연 제대로 된 춤을 추고 있는 지 혼란스러움이 더해간다고 한다.또 끝도 없고 답도 없는 춤의 길이 초조하고 불안하게 다가와 일탈 하고 싶은 마음도 문득문득 든다고 한다.

하지만 춤이 있는 언저리 어디에서건 혼신을 다해 춤사위를 펼쳐내고자 하는 김씨의 이같은 치열한 예술혼이 이 고장에 자리하기에 부산춤 의 뿌리는 더욱 단단히 굳어지는 것이다.

그는 부산춤계 1세대와 2세대를 잇는 튼튼가교로서 부산 전통춤의 텃밭을 일구고 가꾸어 왔으며 이 지방의 춤을 대표하는 든든한 버팀목으로 자리하고 있다.

부산일보 <노정현기자>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