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철가

이산 저산 꽃이 피니 분명코 봄이로구나
봄은 찾아 왔건마는 세상사 쓸쓸허더라

나도 어제 청춘일러니 오날 백발 한심허구나
내 청춘도 날 버리고 속절없이 가 버렸으니
왔다 갈줄 아는 봄을 반겨 헌들 쓸데 있나
봄아 왔다가 가려거든 가거라
니가 가도 여름이 오면 녹음방초 승화시라
옛부터 일러 있고 여름이 가고 가을이 돌아오면
한로삭풍 요란해도 제 절개를
굽히지 않는 황국단풍도 어떠헌고
가을이 가고 겨울이 돌아오면 낙목한천 찬바람에
백설만 퍼얼 펄 휘날리어 은은 세계가 되고 보면은
월백 설백 천지백허니
모두가 백발의 벗이로구나
무정세월은 덧없이 흘러가고
이 내 청춘도
아차한번 늙어지면 다시 청춘은 어려워라
어화 세상 벗님네들 이내 한 말 들어보소
인생이 모두가 팔십을 산다고 해도
병든 날과 잠든 날 걱정 근심 다 제하면 단 사십도 못 살인생
아차 한 번 죽어지며는 북망산천의 흙이로구나
사후에 만반진수는 불여생전의 일배주 만도 못하느리라
세월아 세월아 세월아 가지 말아라 아까운 청춘들이 다 늙어간다
세월아 가지마라 가는 세월 어쩔거나
늘어진 계수나무 끝끝가지에다 대량 매달아놓고
국곡투식 허는 놈과 부모불효 허는 놈과 형제화목 못하는 놈
차례로 잡어다가 저 세상으로 먼저 보내버리고
나머지 벗님네들 서로 모아 앉아
한 잔 더 먹소 덜 먹소 하여 가면서 거드렁 거리고 놀아보세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흥타령

후렴: 아이고 대고 어허 흥 성화가 났네 헤―

1) 창 밖에 국화를 심고 국화 밑에 술을 빚어 놓으니
술익자 국화 피자 벗님 오자 달이 돋네
아희야 거문고 청쳐라 밤새도록 놀아보리라

2) 청계수 맑은 물은 무엇을 그리 못잊어 울며 느끼며 흐르건만
무심타 청산이여 잡을 줄 제 모르고
구름은 산으로 돌고 청계만 도느냐

3) 허무한 세상에 사람을 내일제 웃는 길과 우는길을 그 누가 내었던고 뜻이나 일러주오
웃는 길 찾으려고 헤매어 왔건마는 웃는 길은 영영없고
아미타불관세음보살님 지성으로 부르고 불러
이생에 맺힌 한을 후생에나 풀어주시라 염불발원 허여보세

4) 만경창파 수라도 못다 씻은 천고수심(天孤愁心)
위로주 한잔 술로 이제 와서 씻었으니
태백이 이름으로 장취불성이 되었네

5) 꿈이로다 꿈이로다 모두가 다 꿈이로다
너도 나도 꿈속이요 이것 저것이 다 꿈이로다
깨니 또 꿈이요 깨인 꿈도 꿈이로다
꿈에 나서 꿈에 살고 꿈에 죽어가는 인생 부질없다
깨랴는 꿈, 꿈을 꾸어서 무엇하리

6) 빗소리도 님의 소리 바람소리도 님의 소리
아침에 까치가 울어대니 행여 님이 오시려나
삼경이면 오시려나 고운 마음으로 고운님을 기다리건만
고운님은 오지 않고 베개 머리만 적시세

7) 국화야 너는 어이 삼월 동풍 다 보내고
낙목한천 찬 바람에 어이 홀로 피었느냐
아마도 오상고절이 너뿐인가 하노라

8) 얄궂은 운명일세 사랑이 뭐길래 눈이 멀었다고 사랑조차 멀었든가
춘 삼월 봄 바람에 백화가 피어나듯 꽃송이마다 벌나비 찾아가듯
사랑은 내 님을 찾아 얼기설기 맺으리

9) 아깝다 내 청춘 언제 다기 올거나
철 따라 봄은 가고 봄 따라 청춘가니 오는 백발을 어찌 할거나

10) 지척에 님을 두고 보지 못한 이 내 심정
보고파라 우리님이 안 보이네 볼 수 없네
자느냐 누웠느냐 애 타게 불러봐도 무정한 그 님은 대답이 없네

명창 김수연

1947년 전북 군산 출생
박초월(朴初月), 성우향(成又香)명창 사사
1978년 남원 춘향제 전국 명창대회 장원
1980년 수궁가 이수
1989년 전주대사습놀이 장원 대통령상 수상
1992년 서울국악대경연 대상 수상
현재 : 중요무형문화제 제5호 이수 국립국악원 민속연주단 지도위원 한양대 국악과 겸임교수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2년 8월 24일 운현궁에서 열린 명인명창 공연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춘향가 중 쑥대머리

귀신형용정막 옥방의 찬 자리여생각나는 것이 임 뿐이라.
보고지고 보고지고 한양 낭군을 보고지고
오리정 정별후으 일장서를 내가 못봤으니,부모봉양 글 공부에 겨를이 없어서 이러는가.
여인신혼(輿人新婚) 금슬우지(琴瑟友之)나를 잊고 이러는가.
계궁항아 추월 같이 번뜻이 솟아서 비치고저.막왕막내(莫往莫來) 막혔으니앵모서를
내가 어이 보며전전반측(輾轉反側) 잠 못이루니호접몽(胡蝶夢)을 어이 꿀 수 있나.
손가락의 피를 내어 사정으로 편지헐까.간장의 썩은 눈물로 님의 화상을 그려볼까.
이화일지 춘대우의 내 눈물을 뿌려쓰면야우문령(夜雨門令) 단장성의 비만와도 님의 생각
추동염락시으 잎만 떨어져도임의 생각.
녹수부용의 연 캐는 채현이와제룡망채엽(提龍網菜葉)의 뽕 따는 여인들도낭군 생각은 일반이지.
날보담은 좋은 팔자옥문(獄門)밖을 못 나가고 뽕을 따로 연 캘거나.
내가 만일의 님을 못보고옥중고혼이 되거드면무덤 앞으 있난 돌은 망부석(望夫石)이 될 것이요
무덤 근처 섯난 낭기는 상사목이 될 것이니생전사후 이 원통을 알아줄 이가 튀 있뜨란 말이냐.
아이고 답답 내일이야.이를 장차 어쩔거나 그저 퍼퍼리고 울음을 운다.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철가

이산저산 꽃이피니
분명코 봄이로구나
봄은 찾아 왔건마는 세상사 쓸쓸허드라
나도 어제 청춘일러니 오날 백발 한심허구나
내 청춘도 날버리고 속절없이 가 버렸으니
왔다 갈줄 아는 봄을 반겨헌들 쓸데 있나

봄아 왔다가 가려거든 가거라
니가 가도 여름이 되면 녹음방초 승화시라
옛부터 일러있고 여름이 가고 가을이 돌아오면
한로상풍 요란해도 제 절개를
굽히지 않는 황국단풍도 어떠헌고
가을이 가고 겨울이 돌아오면 낙목한천
찬바람에 백설만 펄-펄 휘날리어
은세계 되고 보면 월백설백 천지백허니
모도가 백발의 벗이로구나

무정세월은 덧없이 흘러가고 이 내 청춘도
아차 한번 늙어지면 다시 올줄을 모르는구나
어화 세상 벗님네들 이내 한말 들어보소
인생이 모도가 팔십을 산다고 해도
병든날과 잠든날 걱정근심 다 제하면
단 사십도 못산 인생 아차 한번 죽어지면
북망산천의 흙이로구나

사후에 만반진수 불로생전 일배주만도 못허느니라
세월아 세월아 세월아 가지 말어라 아까운 청춘들이
다 늙는다 세월아 가지마라 가는 세월 어쩔끄나

늘어진 계수나목 끄끝터리에다
대랑 매달아 놓고 국곡투식 허는 놈과 부모불효허는 놈과
형제화목 못허는 놈 차례로 잡어다가 저 세상으로 먼저
보내버리고 나머지 벗님네들 서로 모아
앉어서 한잔더 먹소 덜먹게 허면서
거드렁거리고 놀아 보세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