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하늘빛 그리움

살아간다는 것은
저물어 간다는 것이다
슬프게도 사랑은 자주 흔들린다

어떤 인연은 노래가 되고
어떤 인연은 상처가 된다

하루에 한 번씩 바다는 저물고
노래도 상처도
무채색으로 지워진다

나는
시린 무릎을 감싸 안으며
나즈막히 그대 이름 부른다

살아간다는 것은
오늘도 내가 혼자임을
아는 것이다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