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행복을 꿈꾸는 언덕  

                                         윤보영

 

기다림이 행복으로 느껴지기까지는

되돌리고 싶지 않은 아픈 기억이 있었다

생각만 해도 좋은 그대가 떠난다고 했을 때

비늘 떨어진 나비들이 담장 밖으로 날아가고

거꾸로 돋은 가시들이 내 안을 찔러댔다

 

사랑이란 나뭇잎처럼

아픈 것을 알면서 보내야 하는 것

거짓이라 해도

그대가 원한다면 보내 줄 수 밖에 없었다

머물수록 상처만 더 커진다며

사랑은 나를 두고 저만치 멀어져 갔고

기억들은 돌아와

함바식당 작업복처럼 가슴에 걸렸다

 

잊는 것이 떠난 사람을 위한 일이라며

모질게 마음먹고 기억들을 벗겨냈지만

벗길수록 선명하게 다가서는 모습들

허리 꺾인 일상은 힘없이 거리를 배회하고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무기력은

날 세운 절망으로 내 안을 난도질 해댔다

 

더 베일 곳이 없는 육신 앞에 절망은 무디어 지고

겹겹이 쌓여가는 시간은 모르는 척 지나갔지만

메아리는 처음 만난 날에 동그라미만 칠 뿐

힘겹게 그해 여름이 가고 가을이 가고

새로운 한 해가 더 지나길 여러차례

이제는 기다림이 행복을 꿈꾸는 언덕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