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내 나이 마흔 살에는

봄이 지나도 다시 봄
여름 지나도 또 여름
빨리 어른이 됐으면
난 바랬지 어린 날엔
나이 열아홉
그 봄엔 세상은 내게 두려움
흔들릴때면 손 잡아 줄 그 누군가 있었으면
서른이 되고 싶었지
정말 날개 달고 날고 싶어
이 힘겨운 하루하루를 어떻게 이겨나갈까
무섭기만 했었지
가을 지나면 어느새 겨울지나고 다시 가을
날아만가는 세월이 야속해 붙잡고 싶었지
내나이 마흔살에는

다시 서른이 된다면 정말 날개 달고 날고 싶어
그 빛나는 젊음은 다시 올 수 가 없다는 것을
이제서야 알겠네
우린 언제나 모든 걸 떠난 뒤에야 아는 걸까
세월에 강위로 띄워보낸
내 슬픈 사랑의 내 작은 종이배 하나
내 슬픈 사랑의 내 작은 종이배 하나
내 슬픈 사랑의 내 작은 종이배 하나

Posted by 경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